LH가 경남은행·우리은행·하나은행과 위기가구 생활안전 지원을 위한 기부금을 주거복지재단에 전달했다. 사진=이태구 기자
LH가 경남은행·우리은행·하나은행과 위기가구 생활안전 지원을 위한 기부금을 주거복지재단에 전달했다. 사진=이태구 기자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경남 진주 본사에서 경남은행·우리은행·하나은행과 위기가구 생활안정 지원을 위한 기부금 3억3000만원을 주거복지재단에 전달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전달한 기부금은 고금리, 고물가 등으로 경제적 어려움이 가중된 생계위기 가구를 지원하기 위해 LH가 2억원, 경남·우리·하나은행이 1억3000만원을 기부해 마련됐다.

지원 대상은 LH 임대주택 거주자 중 실직, 질병, 장애 등으로 불가피하게 발생한 장기 체납으로 인해 퇴거위기에 놓인 저소득 취약계층이다. 실질적으로 도움이 필요한 대상자에게 지원금을 전달하기 위해 지자체, NGO 등 외부위원이 참여하는 LH주거지원위원회를 거쳐 지원 대상자를 결정할 예정이다.

주거복지재단에서 위기가구에게 지원금을 전달하며 대상자의 체납 임대료 및 관리비 납부를 위해 가구당 최대 300만원을 지원한다. 신규 주택으로의 이주를 원할 경우 임대보증금 마련에도 활용될 수 있다.

아울러 LH는 이번 위기가구 생활안정지원 사업 우선지원 대상에 자립준비청년을 신규로 추가해 경제적 위기상황에 처한 자립준비청년들에 대한 사전상담 등을 강화하고 자립지원도 추진할 계획이다.

하승호 LH 국민주거복지본부장은 “이번 전달한 기부금이 생계위기 가구를 위한 희망 사다리가 되기를 바란다”며 “이 외에도 장애인, 자립준비청년 등을 위한 든든한 사회안전망 구축 강화를 위해 앞으로도 전사적인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