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남규 기자]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26일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서 취재진에게 “지난 정부에서 한일관계가 너무 많이 퇴조했다”며 "어떠한 어려움이 있더라도 한일관계 정상화는 강력하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한일관계는 한술에 배부를 수 있는 단계는 아니다”며 “지난 정부에서 한일관계가 너무 좀, 관계가 많이 퇴조했다. 양국 국민의 생각을 잘 살피며 무리 없이 관계 정상화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한일관계는 한술에 배부를 수 있는 단계는 아니다”라며 “지난 정부에서 한일관계가 너무 좀, 관계가 많이 퇴조했다. 양국 국민의 생각을 잘 살피며 무리 없이 관계 정상화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한일 양국 기업은 관계 정상화를 아주 간절히 바라고 있다. 한일관계가 정상화하면 양국 기업이 서로 투자해 양쪽에 일자리도 늘 것이고 양국 성장에 더 도움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그래서 앞으로 어떠한 어려움이 있더라도 한일관계 정상화는 강력하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미국을 방문했을 당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환담과 관련해서는 바이든 미 대통령이 ‘미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따른 한국 측 입장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먼저 한국산 전기차 차별 우려가 제기된 IRA 관련 협의를 위해 한미정상회담이 짧은 환담으로 대체된 경위에 대해서는 “버킹엄 리셉션에 가 보니 100여 개국 이상이 모이는 자리에서는 미국 대통령이 그야말로 장시간을 잡아서 뭘 한다는 것이…”라며 “그래서 참모들에게 ‘미 대통령하고 장시간 잡기가 어려울 것 같다. 무리하게 추진하지 말라’고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그는 “대신 장관 베이스와 NSC(국가안보회의) 베이스에서 더 디테일하게 빨리 논의해서 바이든 대통령과 최종 컨펌하는 방식으로 하자고 했다”며 “IRA 문제에 대해서도 대한민국 입장을 바이든 대통령이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는 것을 저희가 확인했고 하여튼 긍정적인 방향으로 우리 기업에만 별도의 불이익이 가지 않도록 협의해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