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명 심정지 상태로 이송, 다른 한명도 중상 입어
지하주차장서 충전 중이던 전기차 폭발 가능성?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 사진=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 사진=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

[서울와이어 최석범 기자]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화재로 2명이 의식불명 상태로 구조된 가운데, 소방당국이 다른 실종자 3명에 관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26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45분쯤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현대 아울렛) 지하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 발생으로 숙박동에 있던 110명(투숙객 100명, 종사자 10명)은 대피했으나, 지하 방재실에서 근무하던 직원은 피하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하 방재실에 근무하던 직원은 총 4명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이 가운데 2명을 구조해 병원으로 이송했고 실종된 다른 3명은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구조된 직원 중 1명은 심정지 상태로 위독하고 다른 한명도 중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현대 아울렛이 오전 10시에 개장해 건물 안에 일반 시민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 투숙객 명부를 확인해 건물에 남아있는 사람이 있는지 확인하고 있으며, 1차 진화를 마치는 대로 경찰과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소방당국은 소방대응 1·2단계를 잇따라 발령하고 진화장비 40대와 소방관 126명을 동원해 진화하고 있다. 화재 원인에 관해서는 지하 주차장에 주차된 전기차가 폭발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