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남규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26일 해외 순방 기간에 불거진 ‘비속어 논란’에 대해 “사실과 다른 보도로서 동맹을 훼손하는 것은 국민을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서 취재진의 질의에 “논란이라기보다는, 그와 관련한 나머지 얘기들은 먼저 이 부분에 대한 진상이라든가 이런 것들이 더 확실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전 세계 2~3개 초강대국을 제외하고 자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자국의 능력만으로 온전하게 지킬 수 있는 국가는 없다”며 “그래서 자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데에는 동맹이 필수적”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비속어 논쟁이 소모적인 정치적 논쟁 성향이 강하고, 자칫 한미동맹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조 바이든 미 대통령 주최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48초 동안 환담을 나눴다. 

이후 윤 대통령은 회의장을 떠나면서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OOO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장면이 방송사 카메라에 고스란히 찍혔다.

한편, 영상이 빠르게 확산하면서 애초 윤 대통령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는 발언으로 알려졌으나, 대통령실은 ‘바이든’이 아닌 ‘날리면’이라고 해명하고 나섰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