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 6시53분 평북 태천서 동해상으로 발사

북한이 동해상에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한 25일 오전 서울역 대합실 TV에 관련 뉴스가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북한이 동해상에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한 25일 오전 서울역 대합실 TV에 관련 뉴스가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김익태 기자] 북한이 동해상으로 단거리탄도미사일(SRBM)을 발사하며 도발에 나섰다.

25일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오전 6시53분쯤 북한 평안북도 태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 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이날 쏜 탄도미사일의 속도는 마하5(음속의 5배·초속 1.7㎞) 수준이며 그 외 세부 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다.

합참에 따르면 김승겸 합참의장은 미사일 발사 직후 폴 러캐머라 한미연합사령관과 공조회의를 통해 상황을 공유하고 계획된 한미 연합 해상훈련 등을 통해 북한의 어떤 위협과 도발에도 연합방위태세를 더욱 굳건히 할 것을 재확인했다.

합참은 이날 북한 도발에 대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한반도는 물론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을 해치는 중대한 도발 행위이며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라며 “이를 규탄하며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또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비해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압도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을 기초로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은 올 들어 탄도미사일 17번, 순항미사일을 2번 발사했다. 탄도미사일로는 지난 6월5일 SPBM 8발을 무더기 발사 후 113일째 만이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