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이 한남2구역 주택 재개발 정비사업 입찰에 나섰다. 사진=롯데건설 제공
롯데건설이 한남2구역 주택 재개발 정비사업 입찰에 나섰다. 사진=롯데건설 제공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롯데건설은 서울 용산구 한남2재정비촉진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에 하이엔드 브랜드 ‘르엘(LE-EL)’을 제안하며 입찰에 나섰다고 23일 밝혔다.

롯데건설은 입찰에 앞서 지난 19일 입찰보증금 800억원을 가장 먼저 내며 한남2구역 수주에 강력한 의지를 나타냈다. 롯데건설이 한남2구역에 제안한 단지명은 ‘르엘 팔라티노(LE-EL PALATINO)’로 새로운 주거 공간의 역사를 만든다는 포부가 담겼다.

팔라티노는 로마 건국신화의 무대이자 시초로 로마 황제의 궁전과 귀족들의 거주지인 명예와 권위의 언덕이다. 롯데건설 측은 이를 바탕으로 단지명을 제안했다며 한남2구역을 가장 명예로운 곳으로 만들겠다는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르엘 팔라티노는 9명의 세계적인 거장이 팀을 이뤄 설계에 참여했다. 외관 설계는 세계적인 호텔 설계 전문 그룹인 ‘HBA’와 제2의 백남준이라 불리는 한국 미디어아트의 거장 ‘이이남’ 작가가 협업했다. 세계 최고급 단지의 정갈하고 모던한 디자인을 적용해 한남을 대표할 하이엔드 주거공간을 완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디즈니월드 조경 설계에 참여한 조경설계사인 swa와 협업해 남산에서 한강으로 이어지는 흐름을 살리고 세계적인 예술가들의 작품을 더한 명품 조경으로 계획했다. 시그니엘 서울 레지던스의 인테리어를 설계한 최시영 건축가가 맡았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한남2구역을 단순한 주거 공간이 아닌 문화가 함께 하는 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해 세심하게 공을 들였다”며 “나인원한남과 롯데월드타워 시그니엘 등 국내 최고급 주거공간을 시공한 경험을 살려 주거공간의 품격을 새롭게 세우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