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이 송도 센트럴파크 공원에서 폐자원으로 제작한 공공조형물 전시회를 개최했다. 사진=포스코건설 제공
포스코건설이 송도 센트럴파크 공원에서 폐자원으로 제작한 공공조형물 전시회를 개최했다. 사진=포스코건설 제공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포스코건설은 인천 송도에 위치한 센트럴파크 공원에서 폐자원으로 제작한 공공조형물 전시회를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전시회는 지난 22일 진행됐고 작품은 오는 28일까지 인천 송도 센트럴파크에서 전시된다. 오는 24일에는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에서 발생한 폐목재를 이용한 동물 만들기 체험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스틸아트 시즌3:공존X3’로 명명된 이번 전시회에는 실제 건설현장에서 쓰고 남은 고철과 문래동 철공소에서 사용하지 않는 볼트와 너트, 철조각, 일상 생활에서 쓰고 버려진 수저통, 거름망 등을 활용해 만들어진 작품들을 선보였다.

생물다양성이라는 주제에 맞춰 기후 위기 시대에 생존을 위협받고 있는 꿀벌, 길고양이, 고래 등이 문래지역에서 작품 활동을 펼치고 있는 작가 3명과 문래동 철공장인과 협업으로 작품으로 탄생하게 됐다.

전시회가 종료되면 사용했던 꿀벌 조형물은 송도 달빛공원에, 동네 고양이 조형물은 통영시 용호도 고양이 학교로 옮길 예정이다. 고래 조형물은 고래 서식지 인근 지자체와 협의해 설치할 계획이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자원 업사이클링에 대한 대중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하지만 재활용 소재라는 이유로 저평가 받아 정크아트를 통한 업사이클링의 확장성을 높이기 위해 이번 전시회를 개최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