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미식 밥' TV광고 장면. 사진=하림 제공
'더미식 밥' TV광고 장면. 사진=하림 제공

[서울와이어 김익태 기자] 종합식품기업 하림이 전북 익산 함열읍에 있는 퍼스트키친 밥 공장(K3)의 생산라인을 증설해 ‘The미식(더미식) 밥’ 생산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하림이 지난 5월 출시한 더미식 밥은 11종으로 오직 100% 쌀과 곡물, 물로만 지어 밥 본연의 풍미와 빛깔이 그대로 살아있고 갓 지은 밥과 같은 중성(pH 7)의 산도를 나타내는 것이 강점이다.

천천히 뜸들여 밥알 한 알 한 알이 살아있으며 흰쌀 밥인 ‘더미식 백미밥’, 다이어트와 건강식으로 인기인 현미밥, 메밀쌀밥 등 총 11종으로 선보여 소비자의 입맛 취향에 따라 고를 수 있다.

닐슨코리아 즉석밥 월간 판매 데이터에 따르면 더미식 밥 출시 한달 반 만인 지난 6월 말 기준, 메이저 4개 브랜드 중 즉석밥 판매 3위에 올랐다. 하림은 출시 후 지난달 말까지 더미식 밥 누적 판매량이 320만개가 넘었다고 밝혔다.

또 더미식 광고 모델인 배우 이정재의 효과도 톡톡히 봤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 영화 ‘헌트’ 흥행과 최근 에미상 남우주연상 수상으로 브랜드와 광고모델의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됐다는 설명이다.

하림 관계자는 “아시아권 배우 최초로 에미상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면서 이정재를 모델로 한 더미식 밥에 대한 관심이 더욱 커졌다”며 “원활한 제품 공급을 위해 밥 공장 생산라인을 증설하고 100% 국산 쌀로 만든 더미식 밥을 통해 우리 쌀 소비 촉진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