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남규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2일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의 막말 논란과 관련해 날 선 비판을 쏟아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정책조정회의에서 “빈손 외교, 비굴 외교에 이어 윤 대통령의 막말 사고 외교로 대한민국의 국격까지 크게 실추됐다”며 “회의장을 나오면서 비속어로 미국 의회를 폄훼한 발언이 고스란히 영상에 담겨 대형 외교사고로 큰 물의를 일으켰다”고 지적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글로벌펀드 제7자 재정공약 회의장에서 걸어 나오면서 수행하던 박진 외교부 장관 등 주변 사람들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한 내용이 동행하던 카메라에 고스란히 포착됐다. 윤 대통령이 국회라고 언급한 것은 미 의회를 지칭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민주당 의원들의 공세도 이어졌다. 김남국 민주당 의원은 본인의 페이스북에 “팰로시 패싱하고 저녁 술자리. 영국에 조문하러 가서 조문 패싱. 한·일 정상회담은 굴욕적. 바이든과 48초 만남 후 막말까지…”라며 “무능하고 무식한 것은 알았지만, 이 정도로 예의가 없고, 몰상식 한 사람인 줄은 몰랐습니다”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이어 그는 “이준석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이 ‘이새께 저새끼’ 했다고 화낼 필요 없습니다”며 “막말과 욕설이 그냥 습관인 사람인데요. 뭘 기대합니까”라고 비꼬았다.

양이원영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에게만 쓴 육두문자가 아니었군요”라며 “외교 리스크가 너무 큽니다”라고 비판했다.

강병원 의원은 “대통령이 입에 담을 수 없는 저급한 말로 혈맹의 의회를 지칭했다. 외교성과는 전무하고 남은 것이라곤 ‘이 XX’뿐”이라며 “존재 자체가 리스크인 대통령, 정말이지 처음”이라고 비판했다.

바이든 대통령과의 환담 시간이 48초인 점도 민주당의 공격 대상이 됐다. 강선우 의원은 “바이든 대통령과 고작 48초의 만남, 대통령 해외 순방이 ‘국격 떨어트리기’ 대회인가”라며 “"국민은 윤 대통령을 쪽팔려 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와의 만남을 ‘약식 회담’으로 규정한 대통령실을 향해서는 외교적 ‘참사’라며 비난 수위를 높였다. 또한, 기시다 총리가 참석하는 행사가 열린 장소로 윤 대통령이 찾아가면서도 한국 언론이 취재를 못 하는 상황이 연출된 것도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백혜련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대통령이 애걸하는 모양새로, 회담 준비도 안 된 일본 측에 찾아가 30분 회담”이라며 “대한민국 위상이 이것밖에 안 되나. 자괴감이 들게 하는 정부의 한심한 행태에 화가 난다”고 말했다.

김홍걸 의원은 윤 대통령이 출국 전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문재인 정부가 북한이라는 친구에 집착한다’는 뉘앙스의 발언을 염두에 두고 “윤 대통령은 일본이라는 학생 한 명에만 집착하는 건가”라고 비꼬았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