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월 분배금 지급하는 한국판 QYLD

미래에셋자산운용은 국내에 신규 상장하는 ‘TIGER 미국나스닥100커버드콜(합성) ETF’ 거래고객을 대상으로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22일 밝혔다. 사진=미래에셋자산운용 제공
미래에셋자산운용은 국내에 신규 상장하는 ‘TIGER 미국나스닥100커버드콜(합성) ETF’ 거래고객을 대상으로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22일 밝혔다. 사진=미래에셋자산운용 제공

[서울와이어 유호석 기자] 미래에셋자산운용이 매월 분배금을 지급하는 미국 나스닥 상장지수펀드(ETF) 이벤트를 진행한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신규 상장하는 ‘TIGER 미국나스닥100커버드콜(합성) ETF’ 거래고객을 대상으로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22일 밝혔다.

TIGER 미국나스닥100커버드콜(합성) ETF는 국내 최초 나스닥100 지수를 기반으로 커버드콜 전략을 활용해 매월 분배금을 지급하는 ETF다. 커버드콜 전략은 기초자산 매수와 동시에 해당 자산 콜옵션을 매도하는 전략이다. 커버드콜 전략을 활용하면 기초자산 하락 시에는 옵션 매도 프리미엄만큼 손실이 완충되고, 기초자산 상승 시에는 수익률이 일정 수준으로 제한된다.

ETF 기초지수는 ‘CBOE Nasdaq-100 BuyWrite V2 Index’다. 해당 지수는 나스닥100 지수 현물 및 나스닥100 등가격(ATM, At The Money) 콜옵션을 결합해 산출한다.

TIGER 미국나스닥100커버드콜(합성) ETF는 나스닥100 지수 콜옵션 매도에서 수취하는 프리미엄을 재원으로 매월 분배금을 지급한다. 콜옵션 매도 프리미엄은 기초자산 변동성에 큰 영향을 받는데 나스닥100 지수는 다른 대표지수 대비 변동성이 커 높은 옵션 프리미엄을 기대할 수 있다.

TIGER 미국나스닥100커버드콜(합성) ETF는 환노출형으로 운용된다. 미래에셋자산운용 미국 ETF 운용 자회사 ‘Global X(글로벌엑스)’가 나스닥에 상장한 ‘Global X Nasdaq 100 Covered Call ETF(QYLD)’와 운용성과가 동일하다.

2013년 12월에 상장한 QYLD는 지난 16일 종가 기준 순자산이 66억5000만달러(한화 약 9조2500억원)로 글로벌엑스 ETF 중 규모가 가장 크며, 최근 연 환산 ‘배당수익률(Distribution Yield)’이 13.41%다. 매월 1%가 넘는 분배율을 지급하고 있다.

다만 TIGER 미국나스닥100커버드콜(합성) ETF는 QYLD 투자와 달리 환전이 필요 없고, 한국거래소 개장 동안 실시간 매매가 가능하며, 연금계좌에 편입 가능한 특징이 있다. 매매차익에 대해 TIGER 미국나스닥100커버드콜(합성) ETF는 배당소득세가, QYLD는 양도소득세가 부과된다.

이벤트는 TIGER 미국나스닥100커버드콜(합성) ETF 거래고객을 대상으로 대신증권과 키움증권에서 진행된다. 대신증권은 22일, 키움증권은 23일부터 오는 10월21일까지 진행된다. 

대상 ETF 일 거래금액 1억원 이상 거래고객 중 5명을 추첨해 문화상품권 1만원을, 3억원 이상 거래고객 중 5명을 추첨해 문화상품권 5만원을 각각 지급한다. 자세한 이벤트 내용은 각 증권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