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지자체·공공기관 등 공공공사 계약액 4.9%↓
수도권 건설 공사 계약 금액 42조4000억원 기록

올 2분기 공공공사 계약액은 감소한 반면 민간 부문은 전년 대비 증가했다.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올 2분기 공공공사 계약액은 감소한 반면 민간 부문은 전년 대비 증가했다.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올 2분기 건설공사 계약액이 전년 동기 대비 8.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 2분기 건설공사 계약액은 82조7000억원이다. 국가·지방자치단체·공공기관 등이 발주하는 공공공사 계약액은 13조7000억원으로 4.9% 감소했지만 민간 부문은 전년 대비 12.0% 증가한 69조원을 기록했다.

공종별로 보면 토목(산업설비·조경 포함) 계약액은 산업설비 등이 증가하며 17.0% 증가한 17조4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건축은 상업용과 공장·작업장 등 기타 건축이 늘며 6.8% 증가한 65조3000억원을 기록했다.

기업 순위별 계약액은 상위 1~50위 기업이 33조9000억원(8.7%), 51~100위가 5조5000억원(-1.1%), 101~300위는 7조3000억원(18.7%) 등으로 나타났다. 현장 소재지별로 보면 수도권이 42조4000억원으로 8.4% 비수도권이 40조3000억원으로 9.2% 각각 증가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