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R2 과발현 고형암 표적, CAR-NK 세포치료제
기성품으로 범용 사용·제조 기다리지 않아도 돼

지씨셀은 전신 투여되는 최초의 HER2 CAR-NK 후보물질로, 가장 보편적인 HER2 과발현 고형암을 표적하는 'AB-201' 기술을 미국 관계사 아티바에 이전한 바 있다. 사진=지씨셀 홈페이지 캡처
지씨셀은 전신 투여되는 최초의 HER2 CAR-NK 후보물질로, 가장 보편적인 HER2 과발현 고형암을 표적하는 'AB-201' 기술을 미국 관계사 아티바에 이전한 바 있다. 사진=지씨셀 홈페이지 캡처

[서울와이어 김지윤 기자] 지씨셀의 미국 관계사인 아티바 바이오테라퓨틱스는 21일(현지시간 20일)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AB-201’의 1·2상 임상시험계획(IND)을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AB-201은 사람상피세포증식인자수용체 2형(HER2) 과발현 유방암, 위암 등 고형암을 표적하는 제대혈 유래 CAR-NK(키메릭 항원수용체-자연살해) 세포치료제다. 

기성품 형태의 NK세포 치료제라서 범용적으로 사용할 수 있고, 제조 시간을 기다릴 필요가 없는 동종 세포치료제다. NK세포 내 활성화를 위해 최적화된 CAR 구조, 선택성이 높은 항-HER2 세포 외 도메인이 특징이다. CD16의 발현율이 높은 NK세포를 활용해 자체 개발한 CAR로 암세포 표면의 HER2에 대한 표적 선택성을 높였다.

프레드 아슬란(Fred Aslan)아티바 최고경영자(CEO)는 “AB-201은 전신 투여되는 최초의 HER2 CAR-NK 후보물질로 유방암과 위암을 포함한 가장 보편적인 HER2 과발현 고형암을 표적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아티바의 대량 배양 NK 플랫폼은 단일 제대혈로부터 수천명의 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잠재력이 있다”며 “기성품 형태의 유전자 조작이 되지 않은 세포치료제와 유전자 조작이 된 CAR-NK 치료제 모두를 생산할 수 있음을 입증했다”고 밝혔다. 

한편 AB-201은 자연살해(NK) 세포치료제 원천기술을 보유한 지씨셀이 2020년 아티바에 기술을 이전한 파이프라인 가운데 하나다. 아티바는 2019년 지씨셀과 GC녹십자홀딩스가 세포치료제 개발을 위해 미국 샌디에이고에 설립한 NRDO(No Research, Development Only) 법인이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