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료배송 후 50일간 매출, 지난해 대비 95%↑
방문자 293% 급증, 퀵커머스 주문수 78% 증가

모델이 서울 화곡동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강서점에서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온라인 ‘1시간 즉시배송’ 서비스의 배송비 정책 변경을 안내하고 있다. 사진=홈플러스 제공
모델이 서울 화곡동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강서점에서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온라인 ‘1시간 즉시배송’ 서비스의 배송비 정책 변경을 안내하고 있다. 사진=홈플러스 제공

[서울와이어 김익태 기자] 홈플러스의 무료배송 전략이 통했다. 고객이 부담하는 배송비를 없애자 50일 만에 매출이 2배로 늘면서다.

홈플러스에 따르면 지난달 1일부터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온라인 ‘1시간 즉시배송’서비스로 3만원 이상 구매한 고객을 대상으로 무료배송 혜택을 제공한 이후 50일 동안 매출이 지난해 동기 대비 95% 늘었다. 기존에는 배송비 3000원을 부과했다.

같은 기간 홈플러스 온라인 방문자 수는 전년 동기 대비 293% 증가했다. 단순 방문만이 아니라 실제 구매로 이어지는 활성고객 수도 81% 늘었다. 이 기간 주문건수 역시 지난해 동기 대비 78%, 객단가는 7% 뛰었다.

특히 이 기간 신규고객 수는 무료배송 정책을 시행하기 직전 50일과 비교해 81% 증가했다. 배송비 부담을 줄이니 새롭게 서비스를 이용하려는 고객 또한 덩달아 늘어난 것이다.

이태신 홈플러스 온라인사업부문장(전무)는 “무료배송 혜택을 확대하면서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온라인 ‘1시간 즉시배송’ 이용 고객이 급증하고 관련 매출도 크게 늘고 있다”며 “무료배송뿐 아니라 다양한 혜택을 정기적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