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친구(북한)에 사로잡힌 학생" vs 文 "남북 합의 이행하라"

문재인 전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전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최석범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전임 정부의 대북정책에 관해 북한에만 집착했다고 혹평한 가운데, 문재인 전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남 합의 이행을 촉구하라는 메시지를 내놓으면서 신구 권력이 충돌하는 모양새다. 

윤 대통령은 이달 18일 해외순방에 나서기 전 미국 일간 뉴욕타임즈와 가진 인터뷰에서 전임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에 관해 강하게 비판했다. 인터뷰에서 윤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관계에 집중한 문 전 대통령에 관해 "교실에서 한 친구(북한)에게만 사로잡힌 학생 같아 보였다"고 평가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전임 정부가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모호한 태도를 보였다고 설명한 후 "나는 예측 가능성을 추구할 것이고 한국은 미중 관계에서 더욱 분명한 입장을 취할 것"이라고 했다.

북한의 연이은 도발에 관해서는 "북한이 도발을 억제하기 위해 미국의 핵우산을 포함한 모든 수단을 미국과 함께 마련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의 인터뷰가 공개된 직후 문 전 대통령이 반대되는 내용의 대북 관련 메시지를 내면서 신구 권력의 갈등이 재점화하는 모습이다. 

문 전 대통령은 같은 날 발표한 9·19 군사합의 4주년 기념 토론회 서면 축사에서  평양공동선언 등은 모두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역지사지하며 허심탄회한 대화와 협상을 통해 만들어낸 역사적 합의다. 정부가 바뀌어도 마땅히 존중하고 이행해야 할 약속"이라고 했다.

또한 문 전 대통령은 "대화가 없으면 평화도 없다. 모든 대화의 출발점은 신뢰다. 신뢰는 남북 간에 합의한 약속을 지키는 데서부터 시작될 것"이라고 했다. 전임 정부와 다른 대북 정책을 펴는 윤 대통령에 사실상 남북 합의를 이행하라고 촉구한 메시지로 해석된다.

아울러 문 전 대통령은 "평화는 저절로 찾아오지 않고, 그 누구도 대신 만들어주지 않는다"며 "일촉즉발의 전쟁 위기 속에서도 우리의 주도적 역할을 통해 평창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만들어내고, 세 차례의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을 성사시키며 평화의 길을 개척했던 경험을 거울삼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