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사업 잇따라 수주… 경쟁력 입증

현대건설이 필리핀 교통부가 발주한 남부도시철도 4·5·6 공구 공사를 수주했다. 사진=현대건설 제공
현대건설이 필리핀 교통부가 발주한 남부도시철도 4·5·6 공구 공사를 수주했다. 사진=현대건설 제공

[서울와이어 정현호 기자] 현대건설이 필리핀 마닐라 도심을 가로지르는 철도 공사 계약을 따냈다. 마닐라 도심에서 남부 칼람바를 연결하는 총 연장 약 56㎞의 철도 건설사업이다.

회사는 필리핀 교통부가 발주한 남부도시철도 4·5·6 공구 공사의 낙찰통지서를 접수했다고 18일 밝혔다.

현대건설은 총 9개 공구 중 3개 공구를 담당하며, 지상 역사 9개와 약 32㎞의 고가교를 세우게 된다. 또한 회사는 프로젝트 주관사로서 동아지질과 일부 기초공사를 제외한 모든 공사를 총괄할 예정이다.

공사기간은 착공일로부터 57개월이 소요될 전망이다. 현대건설 사업수행분은 전체 규모의 90%인 약 1조7000억원 수준이다. 앞서 현대건설은 2020년 전략적 입찰로 필리핀 남북철도 북부구간 수주에도 성공한 바 있다. 

이번 사업 수주로 34년 만에 필리핀 건설시장 재진입했다. 현대건설은 올해 새롭게 출범한 필리핀 정부가 대규모 인프라 개발을 지속함에 따라 현지 인프라 발전을 위한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세계 건설산업이 위축돼 해외 수주가 어려운 상황에서 이뤄낸 값진 성과”라며 “경쟁력 강화와 미래 성장사업 추진을 통해 글로벌 톱티어 기업의 위상을 제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건설은 1982년 이라크 북부고속철도를 시작으로 총 7개국 14개 글로벌 지하철·철도 프로젝트를 수행 중이다.

2020년 파나마 메트로 3호선 공사를 시작으로 필리핀 남북철도 북부구간 공사, 올해 6월 사우디 네옴 라인철도터널 공사에 이어 필리핀 남부도시철도까지 잇달아 수주하며 건설사업 경쟁력을 입증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