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익태 기자
김익태 기자

[서울와이어 김익태 기자] ‘월급빼고 다 오른다’는 말이 실감이 난다. 추석 이후 먹거리 물가 폭등 소식이 잇따르고 있다.

정부는 추석 이후인 9월, 늦어도 10월에는 물가가 정점을 찍고 내려갈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이는 완전히 빗나갔다.

그럼에도 정부는 아직까지 뚜렷한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가 지속된 상황에서 최근 기상악화와 역대급 태풍이 이어졌다지만 소비자가 느끼는 체감 물가는 이미 살인적이다.

배추, 무, 양파 등 농산물 가격은 감당하기 힘들 정도로 올랐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지난 14일 배추(10㎏) 도매가(중품 기준)는 3만2100원으로 1년 전(1만3332원)보다 140% 뛰었다. 같은 기간 무와 양파 가격도 각각 150%, 58% 뛰었다.

외식·식품업계에선 이미 2차 인상이 진행 중이다. 농심에 이어 팔도, 오뚜기도 자사 라면 브랜드 가격을 올렸다. 오리온 역시 9년 만에 초코파이 등 16개 제품의 가격을 15% 인상했다.

이 외에도 서민들이 즐겨먹는 치킨, 햄버거, 피자, 김치 등 안 오른 제품을 찾기가 더 어렵다. 여기에 우유 가격 인상 소식이 나오자 빵과 아이스크림 등을 생산하는 다른 가공식품 업체들도 가격 인상 시기를 저울질하고 있다.

시간이 지날수록 가격은 오르기만 할뿐이다. 정부는 하루 빨리 적극적인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과거 정부는 물가가 오를땐 각종 대책을  쏟아냈는데 윤석열 정부는 물가와 전쟁을 하겠다는 결기도 방안도 없다.

민생이 무너져 내리는데 언제까지 국제유가, 우크라이나 전쟁 탓만 하고 있을 것인가.  단발성 대책이 아닌 근본적인 물가안정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