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부세 개정안 오는 19일까지 입법 예고, 23일 공포·시행 예정
주택 지분 40% 이하 상속 받은 경우 무기한으로 주택 수 제외

기획재정부가 2주택자 종부세 부담을 완화하는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 사진=이태구 기자
기획재정부가 2주택자 종부세 부담을 완화하는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 사진=이태구 기자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앞으로 이사나 상속처럼 불가피한 이유로 주택을 2채 이상 보유하게 된 수요자는 1세대 1주택자 지위를 유지하게 된다.

16일 기획재정부는 일시적 2주택자의 종합부동산세 부담을 완화하는 내용을 담은 종부세법 시행령·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 개정안은 오는 19일까지 입법 예고를 거쳐 23일 공포·시행된다.

개정안에 따르면 이사를 위해 신규 주택을 취득했으나 기존 주택을 곧바로 처분하지 못한 경우와 상속으로 주택을 취득한 경우, 주택 1채와 지방 저가 주택을 같이 보유한 경우 1세대 1주택자로 분류돼 종부세를 납부하게 된다.

이사를 위해 새집을 구입하고 2년 내에 기존 주택을 양도하면 1세대 1주택자로 인정해준다. 상속 주택은 상속 이후 5년간 주택 수에서 제외하고 과세한다. 투기 목적이 없는 저가 주택(수도권 공시가 6억원·비수도권 3억원 이하)을 상속받으면 기간 제한 없이 1세대 1주택 지위를 유지할 수 있다.

주택 지분을 40% 이하로 상속받은 경우도 무기한으로 주택 수 제외 특례를 적용한다. 아울러 상속 주택은 주택 수 제한이 없어 몇 채를 상속받더라도 계속 1세대 1주택자로서 세금을 낼 수 있다.

수도권이나 특별자치시·광역시 외 지역에 위치한 지방 저가 주택 역시 주택 수에서 제외하고 종부세를 계산한다. 다만 지방 주택은 투기 우려가 커 1채까지만 추가 보유를 인정한다.

지방 저가 주택 기준은 공시가 3억원 이하로 확정됐다. 야당은 기준을 공시가 2억원 이하로 낮춰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시행령은 국회 동의 없이 정부가 독자적으로 추진 가능한만큼 정부 원안대로 3억원이 유지됐다.

과세 당국인 국세청도 정부 시행령대로 특례 대상을 선별해 일시적 2주택자 4만7000명, 상속주택 보유자 1만명, 지방 저가 주택 보유자 3만5000명 등을 대상으로 안내문을 발송했다. 대상자는 이달 말까지 홈택스나 서면을 통해 특례를 신청하면 된다.

1주택자로 간주되면 공시가 11억원까지 공제를 받아 세금을 내지 않아도 된다. 세금을 내도 종부세율이 최고 6%(다주택 중과세율 1.2∼6.0%)에서 3%(기본세율 0.6∼3.0%)로 내려가고 고령이거나 주택을 장기간 보유한 경우 최대 80%까지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더불어 고령으로 현금 흐름이 좋지 않거나 한 집에 오랫동안 거주한 1세대 1주택자는 주택을 처분(양도·상속·증여)하는 시점까지 종부세 납부를 연기할 수 있다. 종부세 납부 유예를 받으려면 납부 기한(올 12월 1∼15일)전 관할 세무서장에게 관련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