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그룹 건설부문이 '생명 나눔 사랑의 헌혈' 캠페인을 진행했다. 사진=SM그룹 제공
 SM그룹 건설부문이 '생명 나눔 사랑의 헌혈' 캠페인을 진행했다. 사진=SM그룹 제공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SM그룹 건설부문은 서울 강남사옥에서 ‘생명 나눔 사랑의 헌혈’ 캠페인을 진행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헌혈은 대한적십자사의 혈액 보유량을 높이기 위해 시행됐다. 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 15일 기준 현재 혈액 보유량은 적정보유량인 6.5일분을 유지했다. O형은 4.7일분에 그쳐 혈액수급 취약시기(9월~10월) 전에 적정 보유량을 확보하는 것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SM그룹 건설부문 계열사 임직원들이 나섰다. 사랑의 헌혈 행사에는 SM그룹의 건설계열사 중 경남기업, 동아건설산업, 삼환기업, 삼라, SM상선 건설부문, 우방산업 등 총 6개 계열사의 임직원들이 참여했다.

SM그룹 6개 건설부문 임직원들은 이날 희망자에 한해 헌혈증서를 기증하는 행사도 가졌다. 이날 모은 헌혈증서는 수혈이 필요한 백혈병 소아암 어린이를 위해 사용될 수 있도록 한국백혈병 어린이재단 등에 전달할 예정이다.

우오현 SM그룹 회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혈액수급이 원활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며 “소중한 생명을 지키기 위해 자발적으로 헌혈행사에 동참해준 SM그룹 건설부문 임직원에게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드린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