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 남편은 결혼 지참금을 적게 가져온 아내에 불만
일하러 간 곳에서 다른 여자와 결혼한 것으로 알려져

남편이 부인 란지타 쿤두의 수술 중 동의 없이 신장을 적출해 팔아넘겼다. 사진=타임스 오브 인디아 캡처
남편이 부인 란지타 쿤두의 수술 중 동의 없이 신장을 적출해 팔아넘겼다. 사진=타임스 오브 인디아 캡처

[서울와이어 김지윤 기자] 인도 현지매체 ‘타임스 오브 인디아’가 최근 인도에서 남편이 아내 수술 중 몰래 신장을 적출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인도 오디사샤주 말캉기리에 거주하는 해당 여성은 최근 복통으로 병원을 찾았고 의사로부터 신장이 1개라는 이야기를 들은 뒤 사건을 전체적으로 알게 됐다고 이 매체는 밝혔다. 

타임스 오브 인디아에 따르면 부인 란지타 쿤두(31)가 지난달 24일(현지시간) 남편 프리산트 쿤두를 “자신의 신장을 마음대로 적출해 팔았다”는 혐의로 경찰에 고소해 지난 4일 체포됐다.

란지타는 “2018년 남편이 내가 모르는 사이 신장 제공 동의서를 위조해 같은 병원에 입원한 신장 이식 환자에게 팔았다”며 “마취 상태라서 신장을 적출한지 몰랐다”고 말했다.

적출한 신장을 판 남편은 함께 공모한 시누이와 돈을 절반씩 나눠가졌다.

이 뿐만이 아니다. 남편은 12년 전 방글라데시에서 불법 입국해 란지타와 결혼했고 아들과 딸이 있음에도 8개월 전 일하러 간 곳에서 다른 여자와 결혼했다. 

란지타는 이에 대해 “시누이가 남편의 이런 범행을 지원했다”며 “남편이 우리 가족을 버렸다”고 처벌을 호소했다.

평소 남편은 결혼할 때 지참금을 적게 해온 아내에게 평소 불만을 품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