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이 SSG랜더스 마블 에디션 한정판 유니폼을 들고있다. 사진=신세계그룹 제공
모델이 SSG랜더스 마블 에디션 한정판 유니폼을 들고있다. 사진=신세계그룹 제공

[서울와이어 김익태 기자] 신세계그룹은 디즈니코리아와 함께하는 두 번째 통합 마케팅 행사를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신세계그룹의 이마트, G마켓, SSG랜더스는 오는 17일~18일 양일간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리는 두산 베어스와의 홈경기에서 디즈니코리아와 함께 ‘마블 히어로 유나이트’ 캠페인을 진행한다.

행사 기간동안 이마트와 G마켓은 한정판 굿즈 판매, 홈런존 행사, 경품 이벤트 등을 선보이며 SSG랜더스는 야구장을 찾는 팬을 위해 아트워크 전시 등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을 선사할 계획이다.

이마트는 17일부터 인천SSG랜더스필드 외야에 위치한 이마트 SSG랜더스 굿즈샵에서 SSG랜더스 ‘마블 에디션’ 유니폼과 SSG랜더스 ‘마블 에디션’ 기념구를 한정 판매한다.

G마켓은 인천SSG랜더스필드 외야패밀리석에 설치된 G마켓 홈런존으로 랜더스 선수가 홈런을 칠 경우 5명을 추첨해 G마켓 스마일 포인트를 증정한다.

SSG랜더스도 경기장을 찾은 팬들을 위해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했다. 행사 양일간 1루 매표소 앞 광장에는 가나아트센터의 최울가 작가와 미디어아트 장승효 작가의 협업으로 새롭게 재탄생한 마블 브랜드를 경험할 수 있는 전시 부스가 설치된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야구와 유통의 결합을 통해 야구팬들은 신세계그룹의 잠재적 소비자로 만들고 신세계그룹 소비자에게는 확대된 고객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며 “앞으로 신세계 유니버스를 넘나드는 다양한 마케팅 활동으로 리테일먼트 선두 기업으로의 입지를 더욱 확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