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샘의 ‘밀란’ 창호 6종이 환경부 공인 환경표지인증을 취득했다. 사진=한샘 제공
한샘의 ‘밀란’ 창호 6종이 환경부 공인 환경표지인증을 취득했다. 사진=한샘 제공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한샘은 자사 ‘밀란’ 창호 6종이 환경부 공인 환경표지인증을 취득했다고 14일 밝혔다.

한샘 PVC 창호 밀란은 창 세트(유리·프로파일)와 부속품, 마감재까지 에너지절약·친환경 제품이다. 환경표지인증은 에너지 자원의 소비를 줄이고 오염 물질 발생을 최소화하는 제품에 환경부가 친환경 인증 마크를 부여하는 대표적인 국가인증제도다.

한샘 밀란 창호는 유리·프로파일로 구성된 창 세트뿐만 아니라 부속품과 마감재 등까지 높은 단열성, 기밀성(공기 차단 성능) 1등급, 유해물질 불검출 등 기준을 충족해 고기능∙친환경 제품으로 인정 받았다. 한샘은 프로파일과 유리, 하드웨어 등을 하나의 공장에서 결합하는 완성창 제조로 창세트와 부속품, 마감재의 품질을 총체적으로 관리하며 제품 경쟁력을 높였다고 설명했다.

밀란 창호는 실내의 따뜻한 열이 외부로 나가는 것을 막고 외부의 냉기가 집안으로 들어오는 것을 차단해 냉난방 비용을 절약할 수 있도록 돕는다. 에너지 소비 효율이 높은 맥스 로이(Max Low-e) 유리를 적용해 단열성과 우수한 기밀성을 인정 받았다.

맥스로이 유리는 은막을 두껍게 코팅해 일반 유리 대비 단열성능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밀란 발코니 이중창은 일반창보다 두꺼운 26mm 두께의 복층 맥스로이 유리를 적용해 단열성과 기밀성을 더욱 우수한 수준으로 높였다.

핸들 등 부속품까지 모두 인체에 무해한 자재를 사용했다. 밀란 창호는 칼슘과 아연 같은 무독성의 친환경 첨가제를 사용해 유해물질 불검출 기준을 충족했다. 유리와 PVC 창틀을 고정하는 마감 부분까지 고급 자재를 사용했다. 실리콘 대신 고급 시스템 창호에서 사용하는 가스켓(Gasket)과 독일산 글레이징 테이프를 사용해 단열성과 기밀성을 높였다.

한샘은 창호를 구입하는 고객에게 차별화된 상담, 설계, 시공 서비스를 제공한다. 홈 리모델링 전문가 RD가 한샘 3D 상담프로그램 홈플래너를 활용해 고객 니즈에 맞는 창호를 제안해주고 한샘의 창호 시공 전문 인력이 제품 설치와 AS를 책임진다.

조용한 한샘 SCM(Supply Chain Management)본부장 상무는 “최근 친환경 라이프 스타일이 떠오르며 자연 친화적 주거공간을 만들기 위한 창호의 역할이 중요해졌다”며 “한샘은 우수한 기능과 친환경성을 갖춘 창호 제품을 선보이고 한샘의 전문 시공인력이 설치, AS까지 책임지는 서비스로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