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컨소시엄과 한국교통안전공단이 UAM 생태계 조성을 위한 협약 체결식을 진행했다. 사진=이태구 기자
대우건설 컨소시엄과 한국교통안전공단이 UAM 생태계 조성을 위한 협약 체결식을 진행했다. 사진=이태구 기자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대우건설 컨소시엄과 한국교통안전공단이 도심항공교통 생태계 조성‧산업 발전을 위한 업무 협약 체결식을 진행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도심항공교통(UAM) 관련 인프라 설계‧시공‧배터리 충전 기술‧도심형 항공기 관련 기체 개발 등 전문성을 보유한 대우건설 컨소시엄과 도심항공교통 분야의 안전관리‧산업지원 노하우를 보유한 한국교통안전공단의 협업을 통해 안전하고 지속성장 가능한 도심항공교통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기 위해 실시됐다.

협약 세부 내용으로는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관련 제도 구축‧개선‧지원 ▲K-UAM 상용화 관련 공동연구‧자문 ▲모빌리티 인프라 관련 기술검토‧자문 ▲버티포트 설계‧시공 기술협력 ▲정부정책 관련 조사‧연구, 인력양성, 행사 교류 등이 담겼다.

대우건설은 올 5월 K-UAM사업을 위해 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 아스트로엑스, 휴맥스모빌리티와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와 아스트로엑스는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비행 기체 개발을 담당하고 휴맥스모빌리티는 비행 기체 배터리충전기와 통합 모빌리티 서비스 운영을 맡았다.

대우건설은 UAM의 공항 역할을 담당하는 버티포트 설계‧시공을 개발하고 있다. 대우건설 컨소시엄은 UAM실증을 위한 기체 도입까지 상당한 시간이 필요한 타사와는 달리 안정성 인증이 곧 완료될 아스트로엑스의 기체를 활용한 실증을 선제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은 도로‧철도‧항공 등 교통 전 분야에서 교통사고예방에 힘쓸 게획이다. ▲드론 신고, 자격, 교육, 사용사업 관리 등 드론종합안전관리 ▲드론‧UAM 관련 법률 연구 및 제정 지원 ▲K-UAM 핵심기술개발사업 기획 ▲UAM 관련 제도 및 정책 연구 ▲드론‧UAM 관련 안전관리 및 산업 활성화 지원 등 드론‧UAM 분야 정부 정책 지원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권용복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은 ”이번 협약은 도심항공교통 상용화와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민관협력의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며 ”협약 참여 기관 간 긴밀한 협력으로 도심항공교통이 안심하고 편리하게 이용 가능한 모빌리티로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정완 대우건설 대표이사는 “대우건설과 한국교통안전공단은 다수의 교통 인프라 공사 에서 협업한 인연이 있는 만큼 이번 협약을 맺은 것이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K-UAM 상용화를 위해 협약식에 참여한 모든 기관의 시너지를 바탕으로 의미 있는 결실을 맺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