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덕 DL건설 상무(오른쪽)와 관계자가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DL건설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DL건설은 인천하버파크호텔에서 열린 ‘2022 인천사회복지대회’에서 ‘인천광역시장상’을 수상했다고 14일 밝혔다.

행사는 2000년부터 매년 ‘사회복지의 날’을 기념해 개최되는 행사로 인천광역시가 주최하고 인천광역시사회복지협의회, 인천사회복지사협회,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공동 주관한다. 인천시는 해당 행사를 열어 사회복지 유공자를 발굴·포상해, 사회복지에 대한 시민들의 이해 및 관심을 제고하고 있다.

인천을 연고로 하고 있는 DL건설은 자원봉사 및 후원금품 지원 등을 통한 지역 내 활발한 사회공헌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하게 됐다. 우선 ‘인천쪽방상담소’와의 협업을 통해 정기적으로 ‘쪽방촌’에 거주하는 소외계층들을 지원했다

DL건설은 2009년부터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연탄 나눔을 진행했고 2017년부터 지원 품목을 김장 김치로 변경해 매년 나눔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에는 중구와 동구, 계양구 내 취약계층 전세대(320가구) 및 일부 폐지수거노인(30가구)에 김장 김치를 10㎏씩 전달했다.

DL건설은 2019년 ‘한국전기안전공사 인천지원’과  전기로 화재 위험이 높은 쪽방촌에 전기 시설물 공사 자원봉사 활동을 전개했다. 전기안전검사 ‘부적합’ 판정을 받았음에도 생계에 어려움을 겪어 해결하지 못한 쪽방촌 주민들을 위해 공사비 투입과 동시에, 임직원들이 직접 전기 기술사를 섭외해 보수하기도 했다.

아울러 ‘인천 소외계층의 주거 환경 개선’을 목표로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2020년 인천 내 약 1500가구의 화재 취약세대를 대상으로, 확산 소화기 및 가스 누출 차단기 등의 장비를 구매하기 위한 비용 1억원을 전달했다.

2008년부터는 인천 지역 중증장애인 보호 시설인 ‘하늘고운 주간보호센터’에 임직원들의 ‘급여우수리(급여 일부 기부)’ 및 회사 출연을 통해 조성된 기금을 매월 정기 후원하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전폭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DL건설은 전문 디벨로퍼로서 인천 지역의 개발을 지속적으로 선도하는 동시에 지역 내의 활발한 사회공헌 활동 전개를 통해, 지역민으로부터 받은 사랑을 다시 환원할 계획이다.

DL건설 관계자는 “인천시와 지역민들께서 보내주신 관심과 성원이 있었기에 지금의 DL건설이 존재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인천 지역을 대표하는 건설사로서 지역 사회를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적극 전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