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전주혜 비대위원. /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전주혜 비대위원. /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남규 기자] 국민의힘 신임 비상대책위원으로 발표된 주기환 전 비대위원이 13일 발표 직후 사의를 표하고 물러났다.

박형수 원내대변인은 이날 취재진에게 “주 전 위원은 이날 정진석 비대위원장에게 ‘제가 비대위원을 맡는 게 적절하지 않겠다’며 사의를 밝혔다”며 “정 위원장도 주 의원의 의견을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주기환 의원은 대검 수사관 출신으로 앞서 ‘주호영 비대위’에 참여했었다. 윤석열 대통령과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6·1 지방선거 당시 국민의힘 광주시장 후보로 출마했다.

주 의원이 사퇴함에 따라 빈자리는 전주혜 의원이 맡게 됐다. 전 의원 역시 1기 주호영 비대위의 비대위원으로 활동했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