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심한 정체… 영동고속도로 인천방향서는 '사고'

추석 연휴 첫날 9일 오후 전국 고속도로 곳곳은 몰려든 귀성·귀경차량으로 정체가 이어지는 상황이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추석 연휴 첫날 9일 오후 전국 고속도로 곳곳은 몰려든 귀성·귀경차량으로 정체가 이어지는 상황이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정현호 기자] 추석 연휴 첫날인 9일 오후에 접어들면서 전국 고속도로와 국도엔 몰려든 귀경 차량으로 극심한 교통 정체를 빚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전국 교통량은 518만대로 수도권에서 지방 50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35만대가 이동할 전망이다. 귀성방향 정체는 오후 절정에 달해 오후 8시~9시쯤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한남∼서초 4㎞, 죽전∼신갈분기점 6㎞, 기흥 동탄 부근∼남사 부근 14㎞, 안성∼비룡분기점 92㎞, 옥천 부근∼옥천 4터널 15㎞, 북대구 부근∼도동분기점 8㎞ 등 총 140㎞ 구간에서 차량 흐름이 답답하다.

중부고속도로 남이 방향은 하남 분기점∼신곡 분기점 부근 7㎞, 산곡분기점∼경기 광주 분기점 부근 14㎞, 호법분기점∼남이천IC 부근 8㎞, 대소분기점 부근∼진천터널부근 13㎞ 등에서 차량이 가다 서기를 반복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 역시 팔탄분기점 부근∼서해대교 30㎞, 서김제 부근∼줄포 부근 40㎞ 등에서 차량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는 상황이다. 영동고속도로 인천 방향에서는 1시44분쯤 사고가 발생해 차량이 꼬리를 물었다. 

충북 제천시 금성면 제천방향 평택제천고속도로 금성터널 인근에서는 오전 10시40분쯤 8.5톤 화물차 등 차량 6대가 잇따라 추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로 일부 차로가 통제되면서 귀성길 극심한 차량 정체를 빚기도 했다. 

도로공사는 귀경방향은 오후 6~7시께쯤 정체가 풀릴 것으로 내다봤다. 차량을 이용해 서울에서 출발하면 도착지까지 오후 2시 기준 ▲대전 3시간 10분 ▲대구 5시간 20분 ▲부산 6시간 20분 ▲광주 5시간 20분 ▲목포 5시간 40분 등이 소요된다.

반대 방향은 대전~서울 1시간 50분, 대구~서울 3시간 30분, 부산~서울 4시간 30분, 광주~서울 3시간 30분, 목포~서서울 3시간 50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추석 연휴를 앞둔 전날에도 전국 고속도로와 국도 곳곳은 극심한 정체를 겪었다.

전국 고속도로 차량 통행료가 면제됐고,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로 고향을 찾는 국민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12일까지 하루 평균 603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보이며, 추석 당일에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상된다. 

오전부터 성묘길에 오르는 차량은 물론 귀성, 귀경 차량이 동시에 몰리면서다. 귀경 차량의 경우 11일·12일 오후에 집중될 수 있다. 이에 도로공사는 불가피하게 장시간 운전할 경우 충분한 휴식을 취하는 등 안전 운전을 당부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