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디지털코치 지원사업 위해 8000만원 후원

(왼쪽부터) 부산진여성인력개발센터팀장 김지원, 해운대여성인력개발센터관장 윤나영, 한국예탁결제원 경영관리부장 김홍진, 동래여성인력개발센터관장 이숙련, 동구여성인력개발센터관장 진동숙. 사진=한국예탁결제원 제공
(왼쪽부터) 부산진여성인력개발센터팀장 김지원, 해운대여성인력개발센터관장 윤나영, 한국예탁결제원 경영관리부장 김홍진, 동래여성인력개발센터관장 이숙련, 동구여성인력개발센터관장 진동숙. 사진=한국예탁결제원 제공

[서울와이어 김민수 기자] 한국예탁결제원은 부산지역 여성인력개발센터 4곳과 ‘2022 여성 디지털코치 지원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체결한 부산지역 여성인력개발센터 4곳은 부산진여성인력개발센터, 해운대여성인력개발센터, 동래여성인력개발센터, 동구여성인력개발센터 등이다.

여성 디지털코치 지원사업은 부산지역 경력단절 여성들이 노년층 등 디지털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디지털 코치가 돼서 일상생활에 필요한 모바일기기 활용법을 교육하는 사업이다.

예탁원이 기부금 8000만원을 후원하고 여성인력개발센터 4곳이 총 24명의 디지털 코치를 선발해 교육한다.

예탁원은 “이 사업을 통해 경력단절여성 일자리를 창출하고 비대면 가속화에 소외된 디지털 취약계층의 디지털 기기 사용능력 향상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사업 외에도 예탁원은 ‘자활참여주민 토탈클린마스터 지원사업’, ‘시니어 녹색드림지킴이 지원사업’ 등 취약계층 맞춤형 일자리 지원사업을 통해 ESG경영을 적극 실천하고 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