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이 미국의 럭셔리 클린 뷰티 브랜드 ‘타타 하퍼’를 인수한다. 사진은 타타 하퍼 주요 제품 이미지. 사진=아모레퍼시픽 제공
아모레퍼시픽이 미국의 럭셔리 클린 뷰티 브랜드 ‘타타 하퍼’를 인수한다. 사진은 타타 하퍼 주요 제품 이미지. 사진=아모레퍼시픽 제공

[서울와이어 김익태 기자] 아모레퍼시픽이 미국의 럭셔리 클린 뷰티 브랜드 ‘타타 하퍼’를 인수한다.

아모레퍼시픽은 1일 공시를 통해 타타 하퍼 브랜드의 운영사인 ‘타타스 내추럴 알케미(Tata’s Natural Alchemy)’의 지분 100%를 인수했다고 밝혔다. 이번 인수를 위해 유상 증자로 약 1681억원의 자금을 조달했다.

타타 하퍼는 클린 뷰티 트렌드를 선도하며 가파르게 성장 중인 럭셔리 스킨케어 브랜드다. 2010년 탄생한 이래 제품 개발부터 포장에 이르는 모든 과정에서 철저한 클린 뷰티의 원칙을 고수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유전자 조작 원료(GMO), 첨가제, 인공 색소·향료, 합성 화학물질 등이 포함되지 않은 100% 자연 유래 성분만을 사용하며 북미시장에서 탄탄한 팬덤을 구축했다. 네타포르테, 컬트 뷰티 등의 온라인 채널과 세포라, 니만마커스 등 800개가 넘는 오프라인 매장에서 판매 중이다.

아모레퍼시픽은 이번 인수로 북미 뷰티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타타 하퍼와 함께 강도 높은 마케팅 활동을 펼쳐 북미 럭셔리 스킨케어시장에서 입지를 강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타타 하퍼와의 공동 연구를 통한 제품 경쟁력 강화와 신규 카테고리 확장을 시도한다. 생산물류 시설과 프로세스 개선을 통해 타타 하퍼의 수익성 강화에도 힘쓸 예정이다. 또 타타 하퍼의 북미, 유럽 비즈니스 확대와 아시아시장 추가 진입을 위한 재정비 작업도 병행한다.

안세홍 아모레퍼시픽 대표는 “타타 하퍼는 아모레퍼시픽이 추구하는 건강한 아름다움에 대한 가치를 구현하고 있는 브랜드”라며 “자사가 보유한 최고 수준의 연구개발·생산물류 인프라와 타타 하퍼의 차별화된 제품 경쟁력이 시너지를 발휘해 북미를 넘어 글로벌시장을 선도하는 브랜드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