맘스터치 "불편드려 죄송"

국내 버거·치킨 프랜차이즈 맘스터치가 진행한 ‘마이애미 프로필 사진전’ 행사에서 논란이 일자 사과하고 행사를 중단했다. 사진=맘스터치 인스타그램
국내 버거·치킨 프랜차이즈 맘스터치가 진행한 ‘마이애미 프로필 사진전’ 행사에서 논란이 일자 사과하고 행사를 중단했다. 사진=맘스터치 인스타그램

[서울와이어 김익태 기자] 국내 버거·치킨 프랜차이즈 맘스터치가 진행한 ‘마이애미 프로필 사진전’ 행사에서 적절치 못한 표현으로 논란이 일자 사과하고 행사를 중단했다.

맘스터치는 지난달 31일 자사 홈페이지와 인스타그램 계정에 마이애미 프로필 사진전 이벤트를 홍보하는 게시물을 올렸다. 참여자가 어머니의 프로필 사진을 캡처 후 인스타그램에 올리면 추첨을 통해 경품을 증정한다는 내용이다.

문제가 된 것은 행사명 속 ‘애미’라는 표현이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어머니를 애미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 적절치 못한 표현이라고 지적했다.

맘스터치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어미가 애초에 어머니를 낮춰 부르는 표현이다.”, “어느 지방에서 자식이 본인 어머니한테 애미라고 부르냐”, “황당하다” 등의 댓글이 달렸다.

논란이 커지자 맘스터치는 결국 해당 이벤트를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맘스터치는 인스타그램 공지를 통해 “이번 이벤트에서 일부 단어 사용으로 고객님께 불편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추후 이벤트 진행시 유사한 사례까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신중을 가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본 이벤트는 조기종료되며 참여해주신 모든분에게 경품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