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1~7월 전국 부동산 생애 첫 매수자 26만7066명
2030세대 매수 위축… "주택시장 한동안 위축될 것"

연내 추가 금리인상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영끌족들의 매수세가 꺾였다. 사진=경제만랩 제공
연내 추가 금리인상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영끌족들의 매수세가 꺾였다. 사진=경제만랩 제공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거래절벽과 금리인상 기조가 이어지면서 집값을 예측하기 힘들어진 가운데 영끌족(영혼까지 끌어모아 매수)의 매수세도 크게 위축된 모양새다.

1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법원 등기정보광장의 생애 첫 부동산(집합건물·토지·건물) 매수자 수를 살펴본 결과 올 1~7월 전국 부동산 생애 첫 매수자는 26만7066명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42만 8789명) 대비 37.7% 줄어든 수치로 2010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최저치다.

서울의 감소 폭이 가장 컸다. 올 1~7월 기준 서울 지역 생애 첫 부동산 매수자는 2만9328명으로 전년(5만5897명) 대비 47.5% 감소했다. 경기 지역은 7만4589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3만8878명)보다 46.3% 줄었다. 이어 인천(1만8251명), 부산(1만2535명), 대구(9395명) 등 순이었다.

영끌로 대박을 노렸던 2030세대의 생애 첫 부동산 매수도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올해 전국 2030세대 생애 첫 부동산 매수자는 13만3702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22만5141명)보다 40.6% 감소한 수치다. 이들은 추가 금리인상 우려로 부담이 커지자 매수를 포기한 것으로 풀이된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연말까지 추가 기준금리 인상이 예상되면서 부동산시장도 한동안 위축될 것으로 보인다”며 “상대적으로 대출에 의존해야 하는 2030세대의 생애 첫 부동산 매수가 급감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