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는 지난해 10월 가계부채 안정화를 위해 '마이너스 통장대출' 상품의 신규 신청을 한시적으로 중단한 바 있다. 사진=카카오뱅크 제공
카카오뱅크는 지난해 10월 가계부채 안정화를 위해 '마이너스 통장대출' 상품의 신규 신청을 한시적으로 중단한 바 있다. 사진=카카오뱅크 제공

[서울와이어 주해승 기자] 카카오뱅크가 '마이너스 통장대출' 상품의 신규 신청을 재개하고, 금리를 평균 0.69%포인트 인하한다고 26일 밝혔다.

카카오뱅크는 지난해 10월 가계부채 안정화를 위해 '마이너스 통장대출' 상품의 신규 신청을 한시적으로 중단한 바 있다.

카카오뱅크 '마이너스 통장대출'은 재직기간 1년 이상인 직장인 대상 최대 2억원의 한도로 최저 4.234%의 금리를 제공하는 상품이다. 대출 기간은 1년 단위로 가능하며, 최장 10년까지 연장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카카오뱅크는 '신용대출' 한도를 기존 1억원에서 최대 2억5천만원으로 상향한다. 금리는 평균 0.28%포인트 내린 최저 4.036%다.

카카오뱅크는 '전월세보증금대출'의 금리도 최대 0.41%포인트 인하한다. 일반전월세보증금대출 금리는 0.41%포인트 내리고, 청년전월세보증금대출 금리는 0.31%포인트 낮춘다.

카카오뱅크가 취급하는 신용대출, 주택담보대출, 전월세보증금대출 등 모든 대출상품에는 별도 중도상환수수료가 없어 언제든 부담 없이 중도상환이 가능하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마이너스 통장대출 상품을 기다리는 고객들의 요청이 많았다"라며 “업계 최저 수준의 금리를 제공하는 만큼 금리 상승기에 고객들의 부담이 줄어들 수 있기를 바란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