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5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기준금리 인상 등을 설명하고 있다. / 사진=이태구 기자

[서울와이어 김남규 기자]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5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기준금리 인상 등을 설명하고 있다. / 사진=이태구 기자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25일 기준금리 인상이 원/달러 환율 상승을 제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금융위기 상황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민생의 어려움이 가중되지 않도록 철저히 점검하고 대응하겠다’는 윤석열 대통령의 전날 발언을 의식해 현 상황은 1997년이나 2008년과는 다르다고 설명했다. 

이 총재는 이날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 정례회의 직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금리 인상 결정에서 환율 변동성을 고려했느냐’라는 질문에 “한은의 금리 정책은 환율 수준을 타게팅(목표)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그는 “한은이 환율 상승 국면을 왜 우려하는지 명확히 할 필요가 있는 것 같다”며 “환율 수준 자체보다는 그로 인해 생길 수 있는 물가 상승 압력과 중간재를 수입하는 기업들의 고충이 심해져서 국가 경쟁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 등을 우려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환율 상승의 원인은 미국 달러 강세로 다른 국가들의 통화가치가 상대적으로 하락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마치 우리나라 외환시장에 유동성·신용도 문제가 있기 때문이고, 그래서 1997년이나 2008년처럼 외환위기 사태가 반복될 수 있다고 우려하는 것 같은데 예전과는 다르다”고 부연했다.

이어 그는 “국제통화기금(IMF) 유동성 기준 150%와 비교해 외화보유고가 부족하다는 지적도 있던데, 제가 IMF에서 왔다”며 “한국의 외화보유고는 세계 9위이고, 외환 보유가 큰 나라에 그런 기준은 큰 의미가 없다”고 강조했다.

한미 통화스와프와 관련해서는 “원/달러 환율 상승을 막을 수 있는 수단은 아니다. 상시로 (미국과) 통화스와프를 하는 영국, 유로존, 캐나다 모두 달러 강세로 전부 통화가치가 약세”라며 “통화스와프는 유동성·신용도 위험에 대한 대비가 될 수는 있지만, 전 세계적으로 통화가치가 떨어지는 지금 같은 상황을 막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은 오해”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오전 금통위는 금통위원 만장일치로 기준금리를 기존 연 2.25%에서 2.50%로 0.25%포인트(p) 인상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