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이 건설업계 최초로 층간소음 저감기술 1등급 인정서를 받았다. 사진=현대건설 제공
현대건설이 건설업계 최초로 층간소음 저감기술 1등급 인정서를 받았다. 사진=현대건설 제공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현대건설이 국내 최초로 국가 공인 기관이 발급하는 층간소음 저감기술 1등급 인정서를 받았다.

현대건설은 국토교통부 지정 인정기관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 품질시험인정센터가 실시하는 바닥충격음 성능 등급 평가에서 1등급 인정서를 취득했다고 24일 밝혔다. 바닥충격음 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1등급 인정서를 경량·중량충격음 양 부문에서 모두 확보한 것은 현대건설이 최초다.

층간소음은 작은 물건이 떨어지는 등 가벼운 충격에 의해 발생하는 ‘경량충격음’과 성인의 보행, 아이들의 뛰는 소리 등과 같이 무겁고 큰 충격에 의해 발생하는 ‘중량충격음’으로 구분된다. 대부분 바닥시스템은 경량충격음 부문에서는 1등급을 만족했으나 중량충격음 부문에서는 1등급 인정서를 취득하지 못해 종합 1등급 인정서를 받지 못했다.

하지만 현대건설은 ‘H 사일런트홈 시스템’을 개발해 작년 5월 국내 건설사 최초로 실험실이 아닌 현장에서 층간소음 저감기술을 인정받았다. 지난해 8월 국가공인시험기관인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에 의뢰해 뱅머신(타이어가 부착된 층간소음 측정장비) 중량충격음 차단 1등급 39dB(데시벨) 성능을 공식 확인했다. 현대건설은 국내 건설기업 가운데 유일하게 현장 적용이 가능한 1등급 기술을 최초로 보유하게 됐다.

이번에 인정받은 중량충격음 차단 성능 1등급은 아래층에 전달되는 소음이 40dB 이하 수준일 때 받을 수 있는 것으로 위층의 강한 충격음을 인지하기 어려울 정도의 소음 차단 기준을 의미한다. 기존 아파트는 대부분 법적 기준인 중량충격음 차단 4등급 수준에 해당하는 차단 성능을 갖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1등급 인정서 취득과 이에 따른 기술 상용화로 층간소음 사후확인제에 대응하는 차원을 넘어 고객 삶의 질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