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김진환 SK에코플랜트 리사이클링 담당임원과 신동원 DY인더스 대표, 김동현 DY폴리머 실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에코플랜트 제공
(왼쪽부터) 김진환 SK에코플랜트 리사이클링 담당임원과 신동원 DY인더스 대표, 김동현 DY폴리머 실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에코플랜트 제공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SK에코플랜트가 폐플라스틱 재활용 기업을 인수하는 등 폐플라스틱 순환 생태계 조성에 나섰다.

SK에코플랜트는 폐플라스틱 재활용 원료를 생산하는 전문기업 DY폴리머·DY인더스와 주식매매계약(SPA)를 체결하고 인수절차를 완료했다고 24일 밝혔다. 고품질·고부가가치 폐플라스틱 재활용 원료 생산은 물론 리사이클링 중심의 폐기물 업스트림 분야 활성화도 기대된다.

경북 고령군에 위치한 DY폴리머는 2013년 설립돼 국내 최초로 폐페트(PET)병을 활용한 재생원료인 펠렛(pellet)을 생산한 기업이다. 펠렛은 폐플라스틱 조각을 고온에 녹인 뒤 뽑아낸 균일한 크기의 작은 알갱이다.

DY폴리머에서 생산된 펠렛은 국내외에서 품질을 인정받는다. 국내 기업에 펠렛으로 만든 장섬유를 공급하는 것은 물론 지난해부터 유럽시장에 플라스틱병 생산용 펠렛을 수출하는 등 성과를 내고 있다.

2016년 설립된 DY인더스는 소비자들이 버린 페트병을 분쇄·세척한 조각인 플레이크(flake)를 생산한다. 플레이크는 직접 재활용하거나 펠렛으로 재가공할 수 있다.

SK에코플랜트는 이번 인수로 현재 수입 의존도가 높은 최상급 폐플라스틱 플레이크 ·펠릿의 국산화를 도모하고 밸류체인 전 단계에서 선순환 모델을 구축할 계획이다.

환경부에 따르면 매년 국내에서만 1000만톤 규모 폐플라스틱이 배출된다. 그 중 실질적으로 재활용된 비율은 20% 수준으로 추산된다. 혼입이나 이물질, 오염 등으로 수거된 폐플라스틱 일부가 선별과정에서 탈락되기 때문이다.

SK에코플랜트는 이번 폐플라스틱 재활용 기업 인수를 기반으로 설비 투자, 디지털 전환, 시설 현대화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고품질 재생원료의 경쟁력을 좌우하는 불순물 제거나 균일한 소재 생산을 위해 별도 설비도 갖출 계획이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은 “소각·매립 등 폐기물 관리에서 더 나아가 폐기물 제로화(Waste Zero)를 추구하는 리사이클링시장까지 확장을 지속하고 순환경제 실현에 앞장설 계획”이라며 “전 세계적인 플라스틱 규제 강화에 대한 대응역량을 제고하는 한편 중소기업과 상생협력해 폐플라스틱 재활용시장 고도화와 경쟁력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