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가 정부의 주택공급대책을 신속하게 추진하기 위한 회의를 진행했다. 사진=LH 제공
LH가 정부의 주택공급대책을 신속하게 추진하기 위한 회의를 진행했다. 사진=LH 제공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정부가 발표한 ‘국민 주거안정 실현방안’의 차질 없는 수행을 위한 첫 대책회의를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5년간 총 270만가구 주택공급 등 5대 전략을 골자로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8·16대책에 대한 신속한 논의를 통해 후속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진행됐다. LH는 정부의 주요 국정과제인 청년원가주택과 역세권 첫집 등 양질의 주택을 도심 핵심입지에 공급하기 위한 실행 방안을 집중 논의했다.

특히 LH는 정부의 후속대책에 따라 사업별로 구체적인 추진 로드맵을 마련하고 정기점검 등을 진행해 정부 정책을 적극 뒷받침하기로 했다. 우선 연내 청년원가주택 3000가구의 사전청약을 위해 3기신도시 등 우수한 입지를 확보하고 공급기준 수립과 청약시스템 개발 등도 조속히 실행해 정부 정책을 지원할 계획이다.

도심 내 주택 공급에도 속도를 낸다. 지난해 지구지정 된 부천원미 등 도심복합사업 7곳은 기본설계 등 후속절차를 차질 없이 이행하고 수도권에 집중됐던 공공정비사업은 사업 여건이 열악한 지방으로도 확대 추진할 예정이다.

아울러 층간소음 해소와 임대주택 평형 확대 등 수요자 중심의 주택품질 제고와 주거취약계층에 대한 지원 방안도 모색했다. 재해에 취약한 매입임대 지하층 거주자의 주거상향과 쪽방촌·고시원 등 비주택 거주자의 이주지원 방안 마련 등 주거취약계층의 주거지원도 조속히 추진하기로 했다.

광역교통개선 대책과 주거환경 개선 등 정주여건 개선 방안도 적극 마련하기로 했다. 2기신도시 광역교통노선을 전수 조사해 지원 대책을 수립하고 3기신도시의 교통시설은 입주민 불편이 없도록 입주 시기에 맞춰 조기 확충할 계획이다.

LH는 이번 회의에서 정부가 공공기관에 대해 추진 중인 고강도 개혁에 대한 이행방안 관련 부패근절·공직기강 확립 방안은 물론 부채감축 등 재무건전성 강화 방안도 논의했다.

이정관 LH 사장직무대행은 “LH는 국민의 일상생활과 가장 밀접한 주거안정을 책임지는 핵심기관으로서 주택공급 확대와 주택품질 제고, 주거복지 강화 등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 창출을 위해 막중한 책임감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