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기신도시 재정비 민관합동 TF 확대·개편 계획
신도시별 마스터 플래너 지정… 열린소통 강화
다음 달 마스터플랜 수립 위한 연구 용역 발주
원희룡 "공약 후퇴 아니야… 이주대책 등 고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이 1기신도시 마스터플랜 시기를 최대한 앞당기겠다고 밝혔다.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원희룡 국토부 장관이 1기신도시 마스터플랜 시기를 최대한 앞당기겠다고 밝혔다.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최근 윤석열 대통령이 직접 질타하고 주민들 분노가 심화하는 등 1기신도시 관련 논란이 커지자 정부가 재정비 시기를 앞당기기로 결정했다.

23일 국토교통부는 1기신도시 재정비 민관합동 태스크포스(TF)를 확대·개편한다고 밝혔다. 지자체·주민 의견이 적극 반영되도록 각 신도시별 마스터플래너를 지정해 주민·지자체와 열린소통을 강화할 예정이다. 마스터플랜 수립 진행상황을 주기적으로 주민들에게 알릴 계획이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1기신도시 재정비를 신속히 추진하기 위해 1기신도시 TF를 차관급으로 격상하겠다”며 “다음 달 1기신도시 재정비 마스터플랜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을 발주하고 명품신도시로 거듭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16일 발표한 주택공급대책이 주거공급 관련 종합과제여서 신도시에 대한 구체적인 소개가 적었다고 해명했다. 1기신도시 주민들이 기대하고 궁금하던 부분에서 부족함이 있었고 오해할만큼 설명이 부족했다고 인정했다.

원 장관은 “1기신도시 재정비 정책을 공약대로 신속히 추진하겠다. 단 하루도 국토부로 인해 사업 추진이 지체되는 일이 없도록 장관직을 걸고 말씀드린다”며 “즉각 1기신도시 재정비 TF를 확대·개편해 지속적인 협의체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2024년까지 마스터플랜을 수립한다는 발표가 공약에서 후퇴한 것은 아니다. 연구용역 추진 과정에서도 수립시기를 최대한 당겨달라고 요청하겠다”며 “1기신도시 30만호는 강남3구(강남·서초·송파구)의 아파트와 똑같은 숫자다. 이주대책 문제 등을 고려하지 않으면 전세폭등과 계획 전체가 차질을 빚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