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과 황 웨이(William Wei Huang) GDS 회장이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에코플랜트 제공
(왼쪽부터)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과 황 웨이(William Wei Huang) GDS 회장이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에코플랜트 제공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SK에코플랜트가 중국 최대 데이터센터 기업과 손잡고 동남아 데이터센터에 연료전지 기반의 친환경 전력공급 솔루션을 제공한다.

SK에코플랜트는 중국 최대 데이터센터 개발·운영기업인 GDS와 ‘연료전지 연계 데이터센터 사업 개발’을 위한 협약(Collaboration Agreement)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체결식에는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 황 웨이(William Wei Huang) GDS 회장 등이 참석했다.

GDS는 2000년 설립돼 상하이에 본사를 둔 중국 최대 데이터센터 개발·운영기업이다. 나스닥과 홍콩증시에 상장했고 중국에서 20% 이상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 중이다. 특히 베이징과 상하이, 광저우, 선전 등 주요지역에서는 30%가 넘는 시장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바이두, 알리바바, 텐센트 등 중국계 글로벌 기업·애플,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모건 스탠리 등 글로벌 기업을 포함해 700개의 고객사를 보유한 상태다.

이번 협약은 양사가  동남아 지역의 데이터센터 시장을 개척하고 연료전지 기반의 친환경 전력공급 솔루션이 적용된 데이터센터를 구축하기 위해 체결됐다. 사업개발은 양사가 공동으로 추진하고 SK에코플랜트는 연료전지의 공급 및 EPC(설계·조달·시공)를 포함해 친환경 전력공급 솔루션을 제공한다.

GDS는 데이터센터 운영을 맡는다. 양사는 각 사의 전문분야인 데이터센터사업과 연료전지사업을 연결해 두 사업 간 시너지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동남아 친환경 고효율 데이터센터 시장을 선점할 방침이다.

데이터센터는 365일 24시간 어떤 경우에도 중단 없이 운영돼야 하기 때문에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자체 전력시스템 확보가 필수적이다. 양사는 고효율의 안정적인 전력 공급이 가능한 친환경 분산전원인 연료전지를 데이터센터의 전원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SK에코플랜트는 이번 협약으로 데이터센터 전력공급 솔루션을 연료전지 분야의 새로운 사업모델로 구축하고 기존 발전용 시장뿐만 아니라 데이터센터, 냉동창고 등 상업용시장까지 사업영역을 대폭 확장할 계획이다. 이에 연료전지 분야 국내 1위를 넘어 동남아를 비롯한 글로벌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할 예정이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은 “중국 1위 데이터센터 기업인 GDS와의 전략적 협력이 연료전지 사업영역 확대 및 해외 진출을 위한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지속적인 사업모델 발굴과 탑티어 기업들과의 협력을 통해 글로벌 연료전지 시장을 선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