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전국 비 예보

22일 전국 폭염 특보 상황 그래픽. 분홍색이 폭염 특보 지역. 사진=기상청 제공
22일 전국 폭염 특보 상황 그래픽. 분홍색이 폭염 특보 지역. 사진=기상청 제공

[서울와이어 김경원 기자] 내일(23일) 처서(處暑)를 앞두고 전국 대부분 지역 기온이 30도 안팎을 넘나들며 막판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일부 지역은 현재 폭염 특보가 이어지고 있지만 처서를 기점으로 무더위가 꺾이면서 이번주 후반부터 초가을 날씨로 진입할 것으로 보인다. 

22일 기상청에 따르면 서해상의 고기압 영향으로 한낮 최고기온이 30도 안팎을 넘나드는 무더운 날씨가 오늘도 지속된다.

오늘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30도, 대구 32도 등까지 치솟는다. 수도권을 제외한 내륙 곳곳에는 체감온도가 33도를 웃돌아 폭염 특보가 발효 중이다. 

올해 무더위는 처서를 기점으로 꺽일 것으로 예상된다. 오늘밤 경기 북부를 시작으로 비가 시작돼 처서인 내일은 전국에 비가 내린다. 예상 강수량은 5~30mm이다. 

비가 그친 모레(24일)부터는 한반도 상공에 차가운 공기가 내려와 서서히 초가을 날씨로 접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24~31일 아침 최저기온은 20~23도, 낮 최고기온은 27~29도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