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투자자 채권 투자 수요 확대 반영

한국투자신탁운용은 오는 23일 ‘KINDEX 미국달러단기채권액티브 상장지수펀드ETF’와 ‘KINDEX 단기채권알파액티브 ETF’를 유가증권시장에 신규 상장한다고 19일 밝혔다.
한국투자신탁운용은 오는 23일 ‘KINDEX 미국달러단기채권액티브 상장지수펀드ETF’와 ‘KINDEX 단기채권알파액티브 ETF’를 유가증권시장에 신규 상장한다고 19일 밝혔다.

[서울와이어 유호석 기자] 한국투자신탁운용이 단기채권형 액티브 상장지수펀드(ETF) 2종을 출시한다.

한국투자신탁운용은 오는 23일 ‘KINDEX 미국달러단기채권액티브 상장지수펀드ETF’와 ‘KINDEX 단기채권알파액티브 ETF’를 유가증권시장에 신규 상장한다고 19일 밝혔다.

최근 급격한 금리 인상 등 경제 불확실성으로 증시가 흔들리자 개인투자자의 채권 투자 수요가 확대되고 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개인투자자는 올해 들어 지난 18일까지 채권을 총 9조9621억원어치 순매수했다.

KINDEX 미국달러단기채권액티브 ETF는 미국 단기 국채 및 미국달러(USD)표시 채권에 주로 투자하는 상품이다. 미국 단기 채권뿐만 아니라 달러화에도 동시에 투자하는 효과를 누릴 수 있다. 미국 국채 투자로 유동성을 확보하고, 은행 등 신용등급이 높은 기업의 채권에 투자해 미국 국채 대비 높은 이자 수익을 추구한다.

펀드의 평균 듀레이션 1년 내외를 목표로 하여 금리 변동에 따른 민감도를 낮추는게 특징이다. 증권사 크레딧 애널리스트 경력 5년 포함 총 10여년간 채권을 조사·연구·운용한 최은영 해외FI운용부 책임이 이 ETF를 운용한다.

‘KINDEX 미국달러단기채권액티브 ETF’는 블룸버그(Bloomberg)가 산출하는 ‘Bloomberg Short-term Treasury Total Return Index’를 비교지수로 한다. 이 지수는 미국 재무부가 발행한 미국 국채 중 잔존만기 1개월 이상 1년 미만의 투자적격등급 채권 49개 종목으로 구성된다.

비교지수 성과를 초과하는 수익률을 달성하기 위해 ▲초단기 국채 간 상대가치 분석을 통한 최적의 종목 ▲USD 크레딧 채권 시장에서 펀더멘털 대비 높은 금리를 제공하는 저평가 종목을 선별 투자한다. 상황에 따라 단기 ETF도 전략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KINDEX 단기채권알파액티브 ETF는 평균 잔존만기 6개월~1년 내외의 국내 단기채권에 투자해 안정적 이자수익 확보를 추구하는 상품이다. KIS채권평가가 산출하는 ‘KIS 단기채권알파AA- 이상 총수익지수’를 비교지수로 한다. 

KIS종합채권지수 구성종목 중 세가지 조건(▲신용등급 AA-이상 ▲잔존만기 3개월~1년 ▲발행잔액 500억원 이상)을 충족하는 국채, 지방채, 특수채, 통안채, 은행채, 기타금융채, 회사채 총 1120 종목으로 이 지수를 구성한다.

KINDEX 단기채권알파액티브 ETF는 ▲업계 최고 수준의 내부 채권 평가 및 분석시스템을 활용해 저평가 포지션 확대·고평가 포지션 축소 ▲단기채권펀드 운용 노하우를 활용하여 시장 상황에 따른 액티브 운용 전략 구사로 지수 대비 초과성과를 추구할 계획이다. ‘한국투자 e단기채ESG펀드’의 운용역이자 현재 4000억원 가량의 자금을 운용하는 김동주 FI운용1부 부장이 이 ETF의 운용을 맡는다.

김찬영 한국투자신탁운용 디지털ETF마케팅본부장은 “단기채권은 상대적으로 금리민감도가 낮아 최근 같은 급격한 금리 변동기에도 안정적으로 이자수익을 추구할 수 있다”며 “개인투자자에게 채권 투자는 주식에 비해 상대적으로 접근성이 떨어지는 단점이 있어 단기채권 투자에 관심이 있다면 이 ETF들이 유용한 수단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