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현대산업개발이 수해복구 지원을 위한 성금 3억원을 기탁했다. 사진=이태구 기자
HDC현대산업개발이 수해복구 지원을 위한 성금 3억원을 기탁했다. 사진=이태구 기자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HDC현대산업개발(HDC현산)이 수해복구를 지원하기 위한 성금 3억원을 기탁했다.

HDC현산은 최근 집중 호우로 피해를 본 지역의 피해 복구를 지원하기 위해 수해복구 성금 3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고 17일 밝혔다. HDC현산은 수해 피해지역의 신속한 복구와 이재민 지원을 위해 임직원 성금 1억원에 회사 2억원 등 총 3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

임직원 성금 1억원은 임직원들이 매달 급여에서 1만원 미만의 금액을 모으는 끝전 나눔을 통해 마련됐다. 이에 회사가 더블 매칭그랜트 방식으로 2억을 더했다. 매칭그랜트 방식은 임직원의 기부금액에 맞춰 기업도 일정 비율로 기부하는 것이다.

최익훈 HDC현산 대표는 “중부지역의 갑작스러운 집중 호우에 피해를 본 많은 분께서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