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 mRNA 한계 극복 '차세대 기술' 개발
유망 기술 발굴·혁신 기술 투자 지속 계획

센다 바이오사이언스 연구실 모습.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센다 바이오사이언스 연구실 모습.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서울와이어 김경원 기자] 삼성이 천연 나노 입자 기반의 ‘약물 전달체’ 기술을 보유한 미국 바이오테크 ‘센다 바이오사이언스(Senda Biosciences·이하 센다)’에 1500만달러(약 190억원)의 투자를 단행하며 차세대 바이오 의약품 핵심기술 육성에 나선다. 

삼성물산과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조성한 ‘라이프 사이언스 펀드(Life Science Fund)’는 센다에 1500만달러(약 190억원)의 투자를 단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센다는 ‘플래그십 파이오니어링(Flagship Pioneering·이하 플래그십)’이 투자한 4개의 천연 나노 입자 연구·개발 전문 기업을 합병한 기업이다. 

이 기업은 동식물 및 박테리아에서 찾은 수백만개의 나노 입자 빅데이터에 인공지능·기계학습(AI·ML) 기술을 적용해 최적화된 약물 전달체를 만드는 플랫폼 기술을 보유했으며, 이를 기반으로 기능이 개선된 신규 mRNA 백신과 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센다의 나노입자 개발 기술은 특정 세포와 조직으로 효율적인 약물 전달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핵산·유전자 편집·단백질·펩타이드 등에 적용 가능해 자가면역질환, 대사성질환, 암 등의 치료에 다양한 대안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은 앞으로 센다의 기술을 적용한 다양한 바이오 신약 파이프라인 개발이 본격화될 경우 다양한 분야로 협업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또 라이프사이언스펀드를 통해 유망 기술 발굴과 국내외 혁신 벤처기업에 대한 투자를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삼성물산과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지난해 7월 1500억원 규모로 조성한 라이프사이언스펀드는 앞서 3월 미국 유전자 치료제 개발 기업 ‘재규어진테라피(Jaguar Gene Therapy)’에 첫 투자를 진행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