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연합뉴스 제공
사진= 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김남규 기자] 북한이 윤석열 대통령 취임 100일째인 17일 순항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 윤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북한의 비핵화에 과감한 보상을 하겠다는 '대담한 구상’ 발언이 있은 지 이틀 만의 무력 도발이다.

북한의 이번 미사일 발사는 한·미 연합연습인 '을지 자유의 방패'(UFS·을지프리덤실드)의 사전 연습이 시작된 데 대한 반발의 성격이 강해 보인다.

합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오늘 새벽 북한이 평안남도 온천에서 서해상으로 순항미사일 2발을 발사한 것을 탐지했다”며 “한·미 군 당국은 비행거리 등 상세한 제원을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순항미사일 발사는 지난 6월 5일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후 두 달여 만에 무력 도발이다.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4번째 미사일 발사이고, 올해 들어서는 1월에 이어 두 번째 순항 미사일 발사다. 

순항미사일은 낮은 고도로 장거리를 날아가 목표로 하는 표적을 파괴하는 미사일이다. 고각으로 발사해 타원형으로 목표물을 내리꽂는 탄도미사일 차이가 있다. 순항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은 아니지만 장거리 정밀 타격 능력을 갖췄고, 사전 탐지가 쉽지 않아 위협적이다.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면 합참은 즉각 대응하고 언론에 관련 브리핑을 하는 게 일반적이다. 반면, 순항미사일의 경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 아니므로 군이 먼저 발사 사실을 공식화하지 않는다.  

합참 관계자는 “탄도미사일처럼 생각하면 안 된다. 순항미사일은 특성상 더 분석 필요하다”며 “북한이 순항미사일 개발을 진행 중이다. 현재까지 10여 차례 발사했고, 이걸 실험 검증 차원에서 발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