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자산운용이 인공지능에 투자하는 상장지수펀드(ETF)를 상장했다. 사진=한화자산운용 제공
한화자산운용이 인공지능에 투자하는 상장지수펀드(ETF)를 상장했다. 사진=한화자산운용 제공

[서울와이어 유호석 기자] 한화자산운용이 인공지능에 투자하는 상장지수펀드(ETF)를 상장했다.

한화자산운용은 ‘한화ARIRANG 글로벌인공지능산업MV’ ETF를 17일 상장했다고 밝혔다.

인공지능산업은 인공지능을 생산·유통·활용하는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서비스 산업을 지칭한다. 인공지능에 필요한 개발과 더불어 ▲데이터 취합 ▲관련 제품과 서비스 ▲시스템 구축과 지원 서비스까지 포함된다.

한화ARIRANG 글로벌인공지능산업MV ETF는인공지능산업의 글로벌 기업들에 투자할 수 있는 국내 최초 ETF다. 인공지능 기술이 쓰이는 대표적인 사례는 ‘자율주행’과 ‘스마트팩토리’이다. 인공지능의 활용성과 확장성은 산업의 경계를 뛰어넘어 전방위적으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화ARIRANG 글로벌인공지능산업MV ETF는 MV 인덱스솔루션(MV Index Solution)사의 ‘블루스타 아티피셜 인텔리전스 인덱스(BlueStar Artificial Intelligence Index)’ 지수를 추종한다. 인공지능 관련 테마를 6개 그룹으로 분류한 후 각 그룹별로 투자 비중을 사전에 결정하여 지수를 구성한다.

대표 구성 종목은 ▲마이크로소프트 ▲엑슬서비스홀딩스 ▲아마존 ▲세일즈포스 등 이다. 이외에 ▲엔비디아 ▲스플렁크 ▲에스펜 테크놀로지와 같이 인공지능산업에서 역할을 하고 있는 종목들도 포함된다.

주요국가들은 인공지능 산업의 파급효과를 인식하고 정부 정책을 마련하고 있다. 미국 정부는 민간이 투자하기 어려운 인공지능 기초 연구에 투자를 확대하고 있고 중국은 정부 주도로 인공지능 유망기업을 전략적으로 육성함으로써 인공지능 기술경쟁력을 보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김성훈 한화자산운용 ETF사업본부장은 “인공지능산업은 어렵게 느껴질 수 있지만 ‘자율주행’, ‘헬스케어’, ‘서비스로봇’ 등 많은 제품과 서비스에서 인공지능을 활용하고 있다”며, “인공지능산업은  성장 초기 단계로 장기적으로 투자할 수 있는 ‘메가트렌드’ 산업” 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