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 회장, 상반기 기준 102억원 수령
카카오는 스톡옵션 행사로 차익실현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국내 재계 그룹 총수 중 올해 상반기 가장 많은 보수를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롯데그룹 제공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국내 재계 그룹 총수 중 올해 상반기 가장 많은 보수를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롯데그룹 제공

[서울와이어 한동현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올해 상반기 국내 대기업 그룹 총수 중에서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다. 기업 대표 중에서는 조수용, 여민수 카카오 전 공동 대표가 각각 300억원 대의 보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각 기업들의 상반기 실적 공시에 따르면 그룹 총수들 중에서는 신 회장이 102억8500만원으로 가장 많은 보수를 수령했다. 원인은 롯데지주 상여 지급이다. 

롯데그룹 설명에 따르면 신 회장은 지난해 상반기 79억7200만원을 받았는데 올 상반기에는 자회사 실적과 재무구조 개선 등의 영향으로 금액이 늘었다는 것이다.

신 회장 뒤로는 구광모 LG 회장(71억3900만원),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32억 5000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올해도 보수를 받지 않았다. 이외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SK에서 17억5000만원을 받았으며 공시 대상이 아닌 SK하이닉스 급여까지 포함하면 33억원 가량을 수령한 것으로 보인다.

그룹 총수들을 제치고 기업 대표 중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사람은 조수용·여민수 전 카카오 공동대표다. 이들은 각각 361억4700만원, 332억1700만원을 받아 재계 주요 기업 총수와 임직원의 보수 총액을 넘겼다. 모두 스톡옵션(주식매수선택권)으로 이익을 실현한 덕이다. 조 전 공동대표는 337억5000만원(45만주), 여 전 공동대표는 318억2400만원(42만 5000주) 등의 이익을 거뒀다.

기업 임직원 급여는 SK 임원진이 가장 많았다. 반도체 분야 호실적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박성욱 SK하이닉스 부회장(미래기술위원)이 급여, 상여 포함 총 96억2900만원을 받았다. 스톡옵션 행사금액이 포함된 것이다. 박정호 SK하이닉스 대표이사 부회장은 SK하이닉스, SK텔레콤, SK스퀘어 등에서 총 87억5900만원 이상을 수령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