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스트 팬데믹 백신·치료제 연구개발 협력키로

빌 게이츠 공동 이사장이 이끄는 세계 최대 공익재단 게이츠재단과 SK바이오사이언스가 넥스트 팬데믹 대응을 위한 새로운 백신과 치료제 연구개발에 협력하기로 했다. 사진=SK바이오사이언스 제공
빌 게이츠 공동 이사장이 이끄는 세계 최대 공익재단 게이츠재단과 SK바이오사이언스가 넥스트 팬데믹 대응을 위한 새로운 백신과 치료제 연구개발에 협력하기로 했다. 사진=SK바이오사이언스 제공

[서울와이어 김경원 기자] 빌 게이츠 공동 이사장이 이끄는 세계 최대 공익재단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게이츠재단)과 SK바이오사이언스가 넥스트 팬데믹 대응을 위한 새로운 백신과 치료제 연구개발에 협력하기로 했다. 

16일 SK바이오사이언스에 따르면 빌 게이츠 공동 이사장은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과 함께 서울 여의도 모처에서 만나 국제보건 증진 등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하며 이같이 협의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와 게이츠재단은 지난 2013년부터 협력 관계를 구축, 확장하면서 국제보건 문제 해결을 위한 방안을 지속적으로 함께 모색해왔다.

그 방안의 하나로 SK바이오사이언스는 게이츠재단의 지원을 받아 국산 1호 코로나19 백신 '스카이코비원' 개발에 성공했다. 이 백신은 아직까지 기초접종조차 받지 못한 저개발국의 접종률을 끌어올리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외에 SK바이오사이언스는 게이츠재단의 지원을 받아 장티푸스 백신, 소아장염 백신,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항바이러스 비강용 스프레이 등을 개발 중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