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욱 국방부 장관이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는 모습.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서욱 국방부 장관이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는 모습.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서울와이어 김남규 기자] 검찰이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수사와 관련해 16일 서욱 전 국방부 장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이희동 부장검사) 이날 오전 서 전 장관의 자택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한 증거물 확보에 나섰다.

검찰은 해양수산부 직원이었던 이대준씨가 2020년 9월 북한 해역에서 피살된 후, 문재인 정부가 관련 사건을 무마하기 위해 ‘자진 월북’으로 몰아갔다고 보고 사건을 조사 중이다.

국회 국방위원회 회의록에 따르면 서욱 전 장관은 2020년 9월 24일 실종 사건을 처음 보고받은 뒤 ‘월북 가능성을 잘 보라’는 취지로 지시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