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기신도시·재건축·재개발 지역 투자 관심도 상승
상업용부동산도 주시 대상… "금리·수요 상황 주의"

최근 집값 하락세가 짙어지는 가운데 교통호재와 미래가치 높은 동네는 여전히 매력적으로 다가올 것으로 보인다. 사진=이태구 기자
윤석열 정부가 첫 주택공급대책을 발표한 가운데 교통호재와 미래가치 높은 지역은 여전히 매력적으로 다가올 것으로 보인다. 사진=이태구 기자

[서울와이어 고정빈 기자] 윤석열 정부가 첫 주택공급대책을 발표하면서 새로운 개발 예정지역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16일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2023년부터 2027년까지 270만호(연평균 54만호) 공급물량 계획을 담은 ‘국민주거 안정 실현방안’을 발표했다. 이는 당초 계획보다 20만호, 문재인 정부(257만호)보다 13만호 많은 물량이다.

정부가 주택공급을 발표하기 전부터 전국적으로 집값은 하락세가 짙어졌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은 0.07%(8일 기준) 하락했다. 서울도 지난주(-0.07%)보다 집값이 더 떨어지면서 11주 연속 내림세를 나타냈다. 3년4개월 만에 기록한 가장 큰 하락폭이다.

한국은행의 잇따른 금리인상과 정부의 대출규제 강화로 매수심리도 얼어붙었다. 이번주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8일 기준)은 84.4로 전주(84.6)보다 0.2포인트 하락했다. 전국은 90.1로 전주(90.5)보다 0.4포인트 떨어졌고 수도권(87.2)도 지난주(87.5)보다 0.3포인트 감소했다.

이처럼 부동산시장이 침체기에 빠진 가운데 정부의 첫 주택공급대책 발표로 몇몇 지역이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특별법 제정이 예고된 1기신도시가 투자자들의 이목을 끈다.

정부는 올 하반기 연구용역을 거쳐 경기 분당·일산 등 수도권 1기신도시의 경우 도시 재창조 수준의 재정비 마스터플랜을 수립해 추진할 계획이다. 기대감이 컸던 1기신도시는 최근 대부분 집값이 떨어졌다. 하지만 하반기 구체적인 마스터플랜이 나오면 다시 집값이 오를 가능성이 높다.

아울러 정부는 도심 내 재개발·재건축, 도심복합사업 등에서 52만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이에 재건축·재개발 사업이 활발하게 전개될 지역이 관심을 끌 것으로 보인다. 강북구와 관악구, 동대문구, 동작구, 경기 광명, 부천 등이 재건축·재개발 기대지역으로 꼽힌다.

교통호재가 예상되는 지역도 부상할 전망이다. 정부는 이번 공급대책에서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개통 시기를 앞당기기로 결정했다. A노선은 이번 정부 임기 내인 2024년 6월 이전으로 앞당기고, C노선은 2023년 착공·2028년 개통, B노선은 2024년 착공·2030년 개통을 목표로 사업이 추진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안양시 인덕원과 경기도 의왕시, 김포시 등이 수혜지역으로 떠오른다. 이들 지역은 최근 급등했던 집값이 하락하는 추세다. 매매가격이 더 떨어질 가능성도 있지만 저점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시장의 관심을 끌  것으로  보인다.

미래가치가 높은 지역도 주목 대상이다. 대통령 집무실 이전으로 가격이 상승했던 용산도 여전히 높은 미래가치가 있는 것으로 평가받는다. 인천의 강남으로 불리는 송도도 마찬가지다. 국내 최고 부촌으로 불리는 강남의 MICE 복합사업과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 등도 부동산 시장에서는 주시 대상이다.

상업용부동산을 활용한 투자도 충분히 매력적으로 다가올 전망이다. 최근 연예인들 사이에서 꼬마빌딩으로 수십, 수백억원대 시세차익을 본 사례가 많다. 상권이 활성화된 명동과 청담동 등이 거론되고 있다. 다만 인플레이션에 따른 가파른 기준금리 인상이 거래를 위축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류강민 알스퀘어 리서치센터장은 “금리인상에 따른 경기둔화와 설비 투자 감소로 오피스 수요 증가가 둔화될 수 있다”며 “기업들이 운영 비용을 줄이기 위해 서울 핵심권역에서 상대적으로 임대료가 저렴한 서울 기타권역으로 이전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