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침수사고 분석 보고서 발표…"강남 등 퇴근 때 위험"
"강우량 38.5mm 이상이면 침수사고 위험 4.17배 높아져"

현대해상이 1년여 전, 폭우가 내릴 경우 서울 강남 지역 침수될 우려가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는 보고서를 발표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연합뉴스
현대해상이 1년여 전, 폭우가 내릴 경우 서울 강남 지역 침수될 우려가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는 보고서를 발표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민수 기자] 기록적 폭우로 물난리 피해가 커진 가운데, 현대해상이 1년여 전에 폭우가 내릴 경우 서울 강남 지역 침수될 우려가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는 보고서를 발표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사전 경고가 나왔던 만큼 관계 당국이 주의를 기울였다면 피해를 줄일 수 있었다는 의미다.

15일 손해보험업계에 따르면 현대해상 교통기후연구소는 지난해 6월 29일 ‘장마철 교통사고 특성 분석’이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이번 강남 지역의 폭우 피해와 거의 유사한 차량 침수가 발생할 수 있는 조건을 강우량, 서울의 침수 위험 지역, 침수 위험 시간 등으로 분석했다.

이 연구소는 당시 언론에도 배포한 보고서 자료에서 2012년부터 2020년까지 8년 동안 서울에서 발생한 차량 침수 사고를 분석한 결과, 사고의 82.3%가 강우량이 시간당 35㎜ 이상일 때 발생했다고 밝혔다.

강우량이 38.5mm 이상이 되면 침수사고 위험도가 그 이하일 때보다 4.17배가 높기 때문에 이 수치를 기준으로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연구소는 지대가 낮은 강남구, 서초구에서 침수 사고의 46.0%가 발생했고, 퇴근 직후(오후 8~10시, 18.3%)와 출근 직전(오전 6~8시, 14.5%)에 사고가 상대적으로 많이 일어났다고 밝혔다.

연구소의 경고처럼 지난 8일 서울 남부 지역에서 3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다. 서울 서초구 396㎜, 강남구 376㎜, 금천구 375㎜, 관악구 350㎜, 송파구 347㎜, 구로구 318㎜ 등 이 지역들 모두 300㎜ 넘는 비가 내리면서 차량이 물에 잠기는 대규모 침수 사고가 발생했다.

차량 침수 사고 발생 이후부터 12일 오전 10시까지 손해보험사들에 접수된 외제차 피해만 3279대로, 추정 손해액은 827억원에 달했다. 이 중 80% 이상이 서울 강남 지역에서 발생했다.

현대해상은 향후 침수 피해 최소화를 위해 운전자들의 안전 운행을 당부했다. 침수지역에서 차량 운행 시 타이어의 3분의 1 이상이나 배기구가 물에 잠긴다면 차량 내부로 물이 들어가 엔진이 고장 날 수 있는 만큼 다른 길로 돌아가고, 이 지역을 통과 시 시속 20km 이내로 천천히 운행할 것을 조언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