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각국 대사들과 전화통화 [사진제공=대통령인수위]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각국 대사들과 전화통화 [사진제공=대통령인수위]

[서울와이어 김종현 기자] 바닥을 뚫고 추락하던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8주만에 약간 반등해 30%선에 올라섰다.

리얼미터가  지난 8~12일 사이 전국 만 18세 이상 2515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15일 내놓은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해  '매우 잘함' 15.9%, '잘하는 편' 14.6%로 전체적으로 '잘하고 있다'는 응답이 30.4%였다.

대통령이 '국정운영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적 평가는 67.2%로 직전조사(67.8%)보다 0.6%포인트 하락했다. 

윤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은 6월 하순 40%선에서 7월 1주차 30%대(37.0%)로 떨어진 이후 계속 미끄럼을 타 이달 1주차엔 29.3%로 30%선 밑으로 주저앉았다가 조금 반등했다.

연령별로는 60대(38.4%)와 70대 이상(46%)에서는 평균보다 높았으나 20대(28.4%), 30대(26.1%), 40대(20.5%), 50대(27.6%)에서는 평균보다 낮았다.

권역별 긍정평가는 대전.세종.충청에서 34.3%로 직전조사보다 5.1%포인트 올라갔고, 부산.경남.울산에서도 36.0%로 4.7%포인트 높아졌다. 대구.경북 역시 47.1%로 3.5%포인트 상승했다. 서울은 32.0%로 1.4%포인트 상승했다.

하지만 광주.전라에서는 13.1%로 1.2%포인트 내려갔다.

윤 대통령의 국정지지율 상승은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의 경질 등 최근 여론에 귀 기울이는 모습이나 민심에 다가서려는 낮은 자세가  긍정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정당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이 47.1%로 직전조사보다 1.4%포인트 하락했고, 국민의힘은 35.8%로 변화가 없었다.

보다 상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