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사진=연합뉴스 제공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주해승 기자] 세계 최고 갑부인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자신의 '나쁜 습관'으로 아침 생활 습관을 언급했다.

13일(현지 시각)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머스크 최고경영자는 최근 유튜브 채널 '풀 센드 팟캐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스마트폰을 보는 습관을 고치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나는 많은 사람이 생각하는 나쁜 습관이 있는데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휴대전화를 확인하는 것"이라며 "이것은 사실 끔찍한 습관"이라고 말했다.

머스크는 이런 습관이 불안에서 비롯된다고 밝혔다. 잠자는 동안 회사에서 일어나는 '비상사태'를 놓치고 싶지 않다는 것이다. 머스크는 보통 새벽 3시에 잠들어 오전 9시 30분에 기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테슬라를 비롯해 우주 스타트업 스페이스X 등을 경영하기 때문에 밤사이에 어떤 일이 일어나곤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운동해서 더 나은 모습을 보여야 한다"라며 "일어나자마자 최소 20분 동안 운동한 다음 휴대전화를 볼 것"이라고 개선의지를 밝혔다.

앞서 머스크는 2014년 독일 자동차 매체 '아우토빌드'와의 인터뷰에서도 '카페인을 과다 섭취하는 습관'을 고백한 적이 있다.

당시 그는 "대략 하루 8잔 정도의 다이어트콜라를 마시고, (과다 섭취하는) 다른 것들도 있다"며 카페인 섭취를 줄이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