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주해승 기자] 정부가 내년 본예산 총지출 규모를 올해보다 줄이기로 했다. 정부 본예산이 전년도 전체 지출보다 줄어드는 건 13년만으로, 정부는 공공 부문 솔선수범 차원에서 장·차관급 고위 공무원 보수를 10% 반납하기로 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13일 고랭지 배추 재배지인 강원도 강릉 안반데기를 방문한 뒤 오찬 기자간담회에서 "내년 본예산은 올해 추경을 포함한 규모보다 대폭 낮은 수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2차 추가경정예산까지 합친 총지출은 679조5000억원이다. 추 부총리에 따르면 내년 본예산 총지출은 이보다 적은 수준이 될 것이라는 의미다. 정부 본예산이 추경을 포함한 전년 총지출보다 줄어드는 건 2010년 이후 13년만이다.

추 부총리는 역대 최대 수준 지출 구조조정을 예고하기도 했다. "상당히 강도 높게 재정 허리띠를 졸라매 (내년도) 예산편성 작업을 하고 있다"며 "부채의 증가 속도를 줄이는 차원에서 국고채 발행도 조금 줄여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솔선수범 차원에서 장·차관급 고위 공무원들의 임금을 동결하되 10%를 반납하기로 했다. 하위직 공무원 보수에 대해선 "현재 물가 수준이 많이 올라 있고 공무원의 사기 문제, 처우 개선 소요 등이 있어 이를 아울러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키워드

#추경호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